이동통신3사, 노트10 사전예약 시 판매사기 주의보 발령
이동통신3사, 노트10 사전예약 시 판매사기 주의보 발령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8.1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갤럭시 노트10+. 사진=삼성전자 제공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이하 이동통신 3사),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이하 KAIT)는 최근 노트10 5G 출시를 앞두고 불법 보조금을 미끼로 하는 휴대전화 판매사기 주의보를 내렸다.

13일 이통3사에 따르면 최근 노트10 5G의 사전예약을 개시된 가운데, 이통사가 예고한 공시지원금을 크게 벗어나는 구매가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밴드 등에서 홍보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를 요구된다.

현재 공식 판매일까지 아직 7일 남아 있는 노트10 5G의 공시지원금은 이통 3사 40∼45만원 수준으로 이통 3사 모두 실구매가는 70만원 내외 수준으로 예상되는 반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구매가격은 10∼20만원 수준으로, 이러한 불법 지원금 지급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소위 ‘먹튀’ 형태의 판매사기 소비자 피해 우려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판매사기는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에 해당하고,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마땅히 존재하지 않는다. 이를 위해 먼저 판매점의 사전승낙서 정보를 확인하고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영업점은 경계해야 한다고 이통3사는 밝혔다.

이통3사 관계자는 향후 이용자 차별을 유도하는 불법 지원금을 완전히 근절하고 서비스 및 품질 경쟁을 통해 노트10 5G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균등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KAIT 관계자는 이통 3사와 함께 이용자 피해 예방 및 불법 영업의 폐단을 막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더불어 이동전화 불공정 행위 신고센터(www.cleanict.or.kr), 개인정보보호 자율감시센터(www.notm.or.kr) 등에 적극적인 신고 및 제보를 당부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