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에너지건축, "전기요금 1달러" VS "수익이 안나"
제로에너지건축, "전기요금 1달러" VS "수익이 안나"
  • 이서영 기자
  • 승인 2019.08.22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제로 에너지 주택 활성화 국회 토론회’가 열렸다. (사진 = 이서영 기자)
22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제로 에너지 주택 활성화 국회 토론회’가 열렸다. (사진 = 이서영 기자)

톱데일리 이서영 기자 =“제로에너지건축 적용된 단지, 하루 1달러 전기요금만 내면 된다”(이명주 명지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건설업자가)제로에너지를 하면 지갑이 제로가 된다”(최정만 한국패시브건축협회 회장)

제로에너지건축은 단열‧기밀 성능 강화를 통해 건축물 에너지 사용량을 저감하고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설비를 이용한 에너지 생산을 통해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는 건축을 말한다.

정부는 ‘제로에너지건축 의무화 로드맵’에 따라 건축물 연면적을 기준으로 제로에너지 건축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다. 2020년은 연면적 1000㎡ 이상 공공건축물, 2025년은 500㎡와 1000㎡ 이상 민간건축물, 30세대 이상 공동주택에 적용한다.

이렇게 제로에너지건축 로드맵이 만들어졌지만 현장은 의견이 분분하다.

이명주 명지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는 제로에너지건축을 시행한 노원EZ(Energy Zero)하우스사례를 바탕으로 에너지 효율화에 필요한 대책이라 말한다. 노원이지하우스는 현재 하루 평균 에너지비용이 1235원이다. 월평균 3만원대면 전기요금이 해결된다. 또 노원 이지하우스는 도시가스비를 내지 않는다.

이 교수는 “정부의 제로에너지건축정책이 나아가고 있지만 기후변화가 빠르게 오고 있다”며 오히려 제로에너지건축 의무화가 신축건물에만 적용됨을 아쉬움을 표했다.  

반면 제로에너지건축 경제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권희상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도시건축실장은 “제로에너지건축이 규모의 시장을 갖춰야하는데 (현재는)많은 이들이 비용대비 편익을 좋다고 여기지 않는다”고 했다. 

최정만 한국패시브건축협회 회장은 “건축시장은 (제로에너지건축이)돈이 된다면 움직일 수 밖에 없다”며 ‘악마는 디테일이 있다’는 말로 정부의 제로에너지관련 정책이 조금 더 세심하게 진행되길 촉구했다.

이에 대해 법률사무소 이이의 구민회 변호사는 “결국 돈의 문제”라며 “정부가 2030년까지 예산 200조 원을 투여한다고 말하면 시장을 열릴 수밖에 없다”고 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전세계 에너지소비에서 건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36%에 이른다”며 “재생에너지로 전환은 선택의 문제가 아닌 반드시 가야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