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 정식버전 출시
카카오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 정식버전 출시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8.22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카카오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가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며, 작가가 직접 책을 기획하고 완성한 오리지널 초판 ‘브런치북’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카카오에 따르면 브런치북은 여러 편의 글을 한 권의 책으로 엮는 패키징 툴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표지 제작 ▲작품 소개 등록 ▲챕터별 목차 구성 등 편집 기능을 지원하고, 독자가 전체 글을 읽기까지 소요되는 예상 시간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런치북 패키징 툴은 브런치 PC버전에서 이용 가능하다.

브런치는 작가가 직접 완성한 오리지널 초판 ‘브런치북’의 출간 기회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먼저, 올해부터 ‘브런치북 프로젝트’의 참가 방식이 매거진 단위 응모에서 '브런치북' 응모로 변경된다. 더불어 국내 유수의 출판사와 연계하여 브런치북으로 완성된 작품의 출간을 상시 제안하는 ‘자동 투고 프로그램’도 연내 마련할 예정이다.

사용 편의성 강화를 위해 ‘이어 읽기’ 기능을 도입하고 연속적인(Seamless) 콘텐츠 감상을 지원한다. PC에서 열독 중인 브런치북을 모바일 앱에서 연결해 읽을 수 있고, 감상 중인 회차 및 문단도 찾을 수 있다. 더불어 모바일 앱(Android, iOS), PC 등 디바이스에 맞춘 이용자 환경(UI)을 적용했다.

오성진 카카오 브런치 파트장은 “베타 서비스 출시 이후 오랫동안 작가들을 관찰하고 소통해왔고, 그동안 나눈 무수한 의견을 토대로 정식 버전을 준비하였다”며 “작가의 생각이 온전히 담긴 독창적인 작품들이 브런치를 통해 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브런치는 지난 2015년 6월 런칭했으며 ‘글이 작품이 되는 공간’이라는 문구로 브랜딩을 시도했다. 현재까지 등록된 브런치 작가는 2만7000여 명, 브런치 작가가 출간한 도서는 2000여 권 정도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