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리니지2M', '따라올 테면 따라와봐'
엔씨 '리니지2M', '따라올 테면 따라와봐'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9.05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가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5일 자사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을 공개했다. 사진은 이날 기조연설(키노트)을 맡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엔씨소프트가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5일 자사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을 공개했다. 사진은 이날 기조연설(키노트)을 맡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엔씨소프트가 5일 자사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을 공개했다. 공전의 히트작 ‘리니지M’ 출시 2년여 만이다. 엔씨는 자신이 넘쳤다.

이날 행사는 자신을 게임개발총괄이자 CCO(Chief Creative Officer, 최고창의력책임자)로 소개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의 키노트로 시작됐다. 김 대표는 ”16년 전 리니지2가 세상에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던 과감한 도전 정신과 기술적 진보를 리니지2M을 통해 모바일에서 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향후 몇 년 간 기술적으로 더 이상 따라올 수 없는 그런 게임을 만들려 했다”고 밝혔다. 

엔씨는 리니지2M에 ▲모바일 최고 수준의 4K UHD(Ultra-HD)급 풀(FULL) 3D 그래픽 ▲모바일 3D MMORPG 최초의 충돌 처리 기술 ▲플레이를 단절시키는 모든 요소를 배제한 심리스 로딩(Seamless Loading) ▲1만명 이상 대규모 전투가 가능한 모바일 최대 규모의 원 채널 오픈 월드(One Channel Open World) 등을 구현했다.

원작에 등장했던 클래스는 리니지2M에 모두 등장할 예정이다. 여기에 더해 설정에서만 있었던 클래스들도 플레이어블 캐릭터로 추가된다.

리니지2M은 오는 4분기 내 출시 예정이다. 안드로이드와 iOS 양쪽 모두 12세, 19세 두 가지 버전으로 게임을 내는 방안이 유력하다.

이날 게임만큼 주목받았던 건 엔씨의 게이밍 플랫폼 ‘퍼플(Purple)’이었다. 퍼플이 합류하면서 엔씨는 별도의 서드파티앱을 사용하지 않고도 유저가 원하는 거의 모든 게임 환경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퍼플은 리니지2M을 모바일 외에도 데스크톱, 노트북 컴퓨터 등에서 이용할 수 있게 한다. ‘모모(LDPlayer)’, 블루스택 등 앱플레이어 기능을 게임사가 직접 제공한다고 볼 수 있다. 여기에 여러 사람과 동시에 채팅하고 실시간 방송을 하는 기능도 탑재될 계획이다. 퍼플은 리니지2M을 우선 지원하며 향후 모든 게임과 연동될 예정이다.

엔씨는 앞서 지난 2월 미디어 컨퍼런스  ‘HERO(히어로)’를 개최하고  ‘무접속 플레이’와  ‘보이스 커맨드’를 ‘리니지M’에 도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해 11월 29일에는 조작 없이도 플레이 가능한 'PSS(Play Support System, 자동사냥)과 모바일로 캐릭터 상태를 볼 수 있는 'M-Player'를 소개했다. 엔씨는 PC와 모바일의 연동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예티' 앱도 지원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