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에릭슨, '4G 없는 5G 통신' 성공
SK텔레콤-에릭슨, '4G 없는 5G 통신' 성공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9.15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에릭슨과 함께 국내 이동통신사업자 최초로 ‘5G SA(Standalone, 5G 단독 규격)’ 단말, 기지국, 코어 장비 등 순수한 5G 시스템만을 이용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매니저들이 '5G SA' 데이터 통신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에릭슨과 함께 국내 이동통신사업자 최초로 ‘5G SA(Standalone, 5G 단독 규격)’ 단말, 기지국, 코어 장비 등 순수한 5G 시스템만을 이용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매니저들이 '5G SA' 데이터 통신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SK텔레콤은 에릭슨과 함께 국내 이동통신사업자 최초로 ‘5G SA(Standalone, 5G 단독 규격)’ 단말, 기지국, 코어 장비 등 순수한 5G 시스템만을 이용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테스트 성공은 지난 7월 국내 최초로 ‘5G SA’ 패킷 교환기와 코어 장비를 연동한 것을 넘어 단말부터 기지국, 코어 장비까지 통신 과정 전체를 5G 상용장비로만 구현한 ‘순(純) 5G’ 통신이라는 데 그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현재 5G 네트워크는 LTE 시스템을 일부 공유하는 ‘NSA(Non-standalone, 5G-LTE 복합 규격)’ 방식이 주를 이룬다. SK텔레콤은 'NSA' 방식을 기반으로 지난해 12월 5G 상용화에 성공공했다. SK텔레콤은 'SA' 방식 5G 통신을 내년 상반기 중 상용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5G SA' 통신을 통해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기능 모듈화' 등 5G 시대의 핵심 기술들을 고도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네트워크를 물리 ∙ 가상네트워크로 각각 분리해 고객 상황에 맞춰 트래픽 품질을 보장하는 기술이며, ‘기능 모듈화’는 블록을 쌓듯 기능을 조합해 고객에게 신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법이다.

SK텔레콤은 이번에 성공한 ‘5G SA’ 데이터 통신은 상용 규격이 적용된 단말(Qualcomm 등)과 에릭슨의 기지국 및 코어 장비를 활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이번 ‘5G SA’ 데이터 통신 성공은 진정한 5G 시대를 여는 초석이며, 전체 산업군의 혁신과 변화의 기반이 될 것"이라며 "SK텔레콤은 AR/VR, 모바일 클라우드 게임, 자율주행 등 다양한 5G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이 5G 시대를 더욱 가까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칸 셀벨(Hakan Cervell) 에릭슨엘지  CEO는 “5G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그 품질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엔드 투 엔드(end-to-end) 네트워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우리는 최상의 5G 기술로 고객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