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LG發 8K 논란 반박… "CM은 8K 판단기준으로 부적합"
삼성전자, LG發 8K 논란 반박… "CM은 8K 판단기준으로 부적합"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09.1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K TV 화질, "밝기, 컬러 볼륨 등 다양한 요소 고려돼야"
CM은 소모적 논쟁, 8K 협회로 들어오라
LG전자 "8K협회, 마케팅 일환일 뿐" 일축
17일 삼성전자가 ‘삼성전자 QLED TV가 8K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LG전자 측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8K 화질 관련 설명회를 열었다. 사진은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17일 삼성전자가 ‘삼성전자 QLED TV가 8K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LG전자 측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8K 화질 관련 설명회를 열었다. 사진은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가 양사 TV의 화질 차이를 설명하는 모습. 사진=신진섭 기자
17일 삼성전자가 ‘삼성전자 QLED TV가 8K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LG전자 측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8K 화질 관련 설명회를 열었다. 사진은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가 양사 TV의 화질 차이를 설명하는 모습. 삼성전자는 이날 테스트 환경에서 8K 동영상 작동시 LG전자의 나노셀 TV는 영상처리에 실패했고 삼성전자 QLED TV는 영상 구동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신진섭 기자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LG전자는) 8K구현 준비가 안된 것이 아닌가 싶다.”

17일 삼성전자는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8K 화질 관련 설명회를 열고 ‘삼성전자 QLED TV가 8K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LG전자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8K TV 화질은 화소수 뿐 아니라 밝기, 컬러 볼륨 등의 광학적 요소와 영상처리 기술 등 시스템적 요소를 고려해 평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된 CM(Color Modulation‧화질선명도)에 대해서는 1927년에 발표된 개념이라며 평가 절하했다. 물리적으로 화소수를 세기 어려운 디스플레이나 흑백 TV 해상도 평가를 위해 사용됐던 지표로 초고해상도 컬리 디스플레이 평가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얘기다.

앞서 이날 오전 LG전자는 ‘8K 및 올레드 기술설명회’를 열고 화질선명도(CM)가 50% 넘어야 8K로 볼 수 있는데 삼성전자 8K TV는 이 기준에 미달한다고 주장했다. LG전자는 이달초 IFA에서도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 TV는) 픽셀 수로는 8K가 맞지만 해상도 기준으로는 8K가 아니다"라며 날을 세웠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ICDM(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는)은 지난 2016년 5월에 CM은 최신 디스플레이에 적용하기 불완전하며 새로운 평가 방법이 필요하다고 발표하고 기존 가이드는 중단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삼성 측은 ICDM 언급 후 TV 평가 단체나 전문 매거진 등에서는 화질을 평가하는 요소 CM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며 LG전자의 주장을 반박했다.

삼성전자는 삼성TV에선 신문의 작은 글씨도 읽을 수 있지만 LG전자 제품은 글자가 뭉개져 가독성이 비교적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삼성TV에선 신문의 작은 글씨도 읽을 수 있지만 LG전자 제품은 글자가 뭉개져 가독성이 비교적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자사 8KTV와 LG제품을 놓고 신문 가독성, 4K‧8K 동영상, 4K‧8K 동영상 스트리밍 등 환경에 대해 비교 테스트를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테스트 환경에 대해 "두 제품 모두 백화점에서 직접 구매한 것"이라며 별도 조작한 부분이 없다고 했다. 

삼성전자 측은 삼성TV에선 신문의 작은 글씨도 읽을 수 있지만 LG전자 제품은 글자가 뭉개지는 등 화질면에서 뒤떨어진다고 했다. 4K화질 동영상은 양사 제품 모두에서 문제없이 구동됐지만 8K 동영상은 LG전자 제품에선 작동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이 세트(LG전자 나노셀 TV)는 8K 구현 준비가 안된 것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왼쪽)와 LG전자 8K TV에서 신문을 출력한 모습.
삼성전자(왼쪽)와 LG전자 8K TV에서 신문 출력한 결과 비교. 

이어 용 상무는 “8K 화질을 CM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밝기와 컬러볼륨 등 다른 광학적인 요소와 화질 처리 기술 등 시스템적인 부분이 최적으로 조합돼야 한다”며 “기준 정립을 위한 관련 업체간 협의가 활성화 되야 한다”고 말했다. 또 “현재 8K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단계에서 CM과 같은 소모적인 노쟁보다 ‘8K 협회’에 더 많은 기업들이 참여해 미래 시장을 만들어 나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8K 협회는 삼성전자 주도로 올해 결성됐으며 최근 해상도, 최대 밝기, 전송 인터페이스, 압축 규격 등 8K 관련 기준을 제시했다. 8K협회는 TV‧패널 제조사, 제작‧유통사 등을 포함해 16개 회원사가 가입해있다. LG전자는 8K 협회에 대해 “마케팅의 일환으로 보이며 공신력이 없는 단체”라며 가입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