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김승연, 대우조선해양 "국감 나와라" 증인출석 신청
이재용, 김승연, 대우조선해양 "국감 나와라" 증인출석 신청
  • 김성화
  • 승인 2019.09.1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 국회의원.(사진=추혜선 의원실 제공)
추혜선 국회의원.(사진=추혜선 의원실 제공)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와 국정감사가 다가오는 가운데, 기업 비리와 ‘갑질’ 논란의 중심에 있는 대기업 대표들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17일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분식회계·편법승계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그리고 조선사(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남양유업, BHC, 써브웨이, 골프존 등 경영진을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민생본부장을 맡고 있는 추 의원은 “무역전쟁과 경기하락에 따라 가중되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국정감사가 돼야 한다”며 “경제력 집중을 심화시키는 재벌총수의 비리와 대기업의 불공정행위·갑질 문제를 핵심 의제로 다룰 생각이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정무위 국감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분식 논란의 핵심인 ‘이재용 부회장의 책임 문제’가 다시 한 번 도마 위에 오를지 관건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또한 한화종합화학 지분 매각 가격 적정성과 한화시스템과 한화 S&C의 합병 비율 적정성이 문제되고 있다.

추 의원이 꾸준히 지적해 온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업 하도급 갑질과 이에 대한 공정위의 해결 의지도 중요한 사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남양유업은 ‘밀어내기’ 및 장부조작으로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 과징금, 검찰고발 등의 제재를 받았지만 피해 대리점주에 공급차별과 대리점 담보처분으로 보복행위를 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의원은 이날 전국대리점살리기협회와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국감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을 부를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BHC는 최근 가맹점주협의회 간부들에 대한 무더기 계약해지로 가맹점의 권익보호를 위한 협의회 활동을 무력화시키는 보복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써브웨이는 ‘한국 가맹점주가 본사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려면 미국 중재해결센터에서 직접 영어로 소명해야 한다’고 밝혀 논란이 돼 왔다. 최근 미 중재해결센터에서 해당 가맹점에 대해 폐점을 용인하는 결과가 나왔지만 국내가맹점에 국내법이 적용되지 않는 사례가 정당한지에 대해 공정위의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골프존은 비가맹점 차별과 보복조치 등 대표적 기업갑질 사례로 평가받아 왔지만 공정거래위원회는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이에 지난 4월 골프존사업자협동조합은 헌법소원을 제기하고 추혜선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했다. 추 의원은 올해 국감에서 골프존유원홀딩스 김영찬 회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추 의원은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인 만큼, 민생의 현장에서 고통받는 ‘을’들의 목소리에 응답해 경제민주화를 가로막는 재벌대기업 갑질 문제를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