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밤샘조사 사라지나
검찰 밤샘조사 사라지나
  • 연진우 기자
  • 승인 2019.10.07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사진=톱데일리 DB)
검찰.(사진=톱데일리 DB)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 검찰에 소환된 피의자가 새벽녘에야 귀가하는 모습을 보기 힘들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검찰개혁안 마련에 나선 검찰이 인권침해 지적이 제기된 밤 9시 이후 '심야조사'도 폐지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사건관계인의 인권 보장을 위해 향후 '오후 9시 이후의 사건관계인 조사'를 원칙적으로 폐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조서 열람은 9시 이후에도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현행 ‘인권보호수사준칙’은 자정 이후 조사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으나 조사를 받는 이의 동의가 있거나 공소시효 임박 등 특정한 사유가 인정될 경우 인권보호관 허가를 받아 예외적으로 자정 이후 조사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중요사건 피의자로 소환된 유명인사의 경우 새벽에야 조사가 끝나는 경우가 종종있다.

검찰은 이 같은 수사 준칙을 바꿔 앞으로는 오후 9시 이후 심야조사를 원칙적으로 폐지하고 피조사자나 변호인이 ‘서면’으로 직접 ‘요청’할 때에만 인권보호관의 허가를 받아 조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피의자 등이 체포·구속될 경우 생계 위협 등 위기상황에 처하게 되는 가족들의 인권보호를 위해 생계유지가 곤란하게 된 미성년이나 장애인 등 가족에 대해 긴급복지지원법에 따른 ‘구속피의자 가족 긴급 생계지원’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검찰 측 관계자는 “인권보장을 최우선 가치에 두는 헌법정신에 입각해 검찰이 아니라 국민의 시각으로 검찰 업무 전반을 점검해 검찰권 행사 방식과 수사관행, 내부 문화를 개혁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