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자도생 지역부동산]① 모로 가도, 갈 곳 없어도 ‘서울 부동산’行
[각자도생 지역부동산]① 모로 가도, 갈 곳 없어도 ‘서울 부동산’行
  • 이서영 기자
  • 승인 2019.11.0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 10년 간 3억 오를 동안 지방은 1억 원, 격차 확대
2006년 IT버블 붕괴, 늘어난 유동자금 ‘안전자산’ 부동산으로
2014년 평당 400만 원대에서 지난해 700만 원 ‘잡히지 않는 서울 집값’
낮은 경제성장률과 기준금리, 유동자금 또 풀린다면…?
2018년~2019년 9월까지 지역별 아파트 등락(%). 자료=한국건설산업연구원, 국토교통부
2018년~2019년 9월까지 지역별 아파트 등락(%). 자료=한국건설산업연구원

톱데일리 이서영 기자 = 정부는 부동산 값을 잡기 위해 애쓴다. 특히 서울 부동산이 핵심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서울 부동산 값을 잡으려는 정부일수록 지방과 서울부동산 가격 차이를 벌려놓는 결과를 보였다.

서울 집값은 늘 우상향이다. KB리브온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2009년 5억1925만 원 이었다. 10년이 지난 2019년 1월은 8억1439만 원이다. 서울에 집을 가지고만 있었어도 3억 원 가량이 늘었다.

이 기간 동안 지방 아파트 가격도 오르긴 했다. 지방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2009년 1억2387만 원이다. 2019년 2억2846만 원으로 10년간 1억 원 정도 오른 셈이다.

양쪽 다 가격이 오르는 상황에서 서울 집값과 지방 집값 사이에 괴리가 생겼다. 특히 주목되는 시점은 2006년 전후다. 수도권과 지방의 가격차가 2005년 3.3㎡ 기준 456만 원에서 2006년 708만 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이런 격차에는 여러 요인이 작용했겠지만 IT 버블도 그중 하나였다. 2006년 4%가 넘는 고금리에도 IT 버블 붕괴에 따라 시중에 흐르는 유동자금이 많아졌고, 갈 곳 없는 유동자금이 부동산으로 흘러가기 시작했다.

참여정부는 집권 초반인 2003년부터 부동산 시장에 급격한 브레이크를 걸었다. 종합부동산세 도입, 다주택자 양도세 강화 등의 규제가 시행됐다. 그럼에도 2009년까지 지방과 수도권 집값 격차는 3.3㎡ 기준 700만원 대를 유지했고 이전 수준으로 되돌리지 못했다.

김성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주택도시연구실 부연구위원은 “유동자금은 있고, 부자들은 투자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규제를 하면 사실상 안전 자산이라 여기는 것에 투자를 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서울 부동산 불패 신화는 이때도 유효했다.

집값 양극화는 지금도 반복되고 있다. 지방과 수도권 주택 가격 격차는 지난 2014년 3.3㎡ 기준 454만 원에서 점차 벌어져 2018년 772만 원까지 벌어졌다. 이 기간 연간 주택 가격 증가율이 14.2%다. 2018년부터 2019년 9월까지 서울 아파트 가격은 6.52% 올랐고, 8개도는 9.01% 떨어졌다. 이명박·박근혜 정부는 친부동산 정책을 펼쳤다 해도, 분양가상한제와 HUG의 분양가 규제 등을 시행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서울부동산 가격은 잡히지 않고 있다.

결국 돈의 흐름이 원인이다. 얼마 전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0.25% 하락해 1.25%로 최저수준이다. 시중의 유동자금이 다시 많아질 수 있는 기회다. 그럼에도 서울과 일부 수도권과 달리 지방 부동산 가격은 하락세가 점쳐지고 있다.

송인호 KDI 경제전략연구부장은 "2% 경제성장률을 사수하기 위해 애써야 할 정도로 거시경제가 흔들리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은 다른 투자처로 눈을 돌리기 힘들 것이다"라고 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