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만 걸어요’ 안하무인 사장 딸 '정유민'과 첫 만남에 뺨 맞은 '설정환'
‘꽃길만 걸어요’ 안하무인 사장 딸 '정유민'과 첫 만남에 뺨 맞은 '설정환'
  • 최지은 기자
  • 승인 2019.11.0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어제(7일) 방송된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연출 박기현, 극본 채혜영, 나승현, 유상영)에서는 자동차 수리비를 마련하고 시계를 돌려받기 위해 하나음료 공모전을 준비하는 최윤소의 이야기가 그려졌다.이날 자동차 수리비로는 턱없이 모자란 금액을 받은 봉천동(설정환 분)은 강여원(최윤소 분)에게 나머지 수리비를 받을 때까지 시계를 담보로 갖고 있겠다고 했다.

하지만 여원은 고장 난 시계를 하루빨리 고쳐야 한다며 재촉했고, 두 사람은 시계를 수리하기 위해 수리점을 찾았다.그곳에서 여원은 시계를 고칠 수 있다는 말에 안도했다. 하지만 시계를 되찾기 위해서는 자동차 수리비를 마련해야 했기에 여원은 상금이 걸려 있는 하나음료의 이름 짓기 공모전에 지원하기로 했다. 그러던 중 천동은 부품이 없어 시계를 고칠 수 없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에 직접 부품을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과연 천동이 부품을 찾아 시계를 고칠 수 있을지, 그리고 여원은 시계를 돌려받게 될지 호기심이 증폭된다.한편, 안하무인 황수지(정유민 분)가 주변을 난감하게 했다.

황병래(선우재덕 분)는 딸 수지가 팝 아티스트가 되기 위해 MBA를 포기했다는 사실에 노여워했다.다음날 회사에서 믿었던 김지훈(심지호 분)마저 수지의 편을 들며 자신을 설득하자 병래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고 지훈의 표정은 어두워졌다. 그런가 하면 천동은 지훈의 요청에 카페에서 시비가 붙은 수지를 찾아가 그녀 대신 피해자에게 사과하며 사고를 수습했다.하지만 수지는 자신을 밖으로 데리고 나와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하는 천동의 뺨을 때렸고, 천동은 황당해했다. 첫 만남에서 좋지 않은 인상을 남긴 두 사람이 향후 어떤 관계를 이어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최윤소가 시계를 제대로 돌려받을 수 있을지와 첫 만남에서 수지에게 뺨을 맞은 천동의 다음 이야기가 공개될 ‘꽃길만 걸어요’ 10회는 오늘(8일) 오후 8시 30분 KBS 1TV를 통해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