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비공개소환, 79일만에 첫 조사
조국 비공개소환, 79일만에 첫 조사
  • 연진우 기자
  • 승인 2019.11.1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핌
사진=뉴스핌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 검찰이 14일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을 전격 소환했다. 지난달 14일 장관직 사퇴 이후 한 달 만이고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를 시작한 지 79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5분경부터 변호인 입회 하에 조 전 장관을 소환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비공개 통로로 출석해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내지는 않았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통해 지난 11일 추가 기소된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범죄 혐의와 조 전 장관의 관련성을 집중적으로 물을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는 지난 2018년 2차전지 음극재 제조업체 더블유에프엠(WFM) 주식 12만주를 동생 등 명의로 매입하면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의 차명계좌를 이용한 주식거래에 관여했는지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청와대 인근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이용해 정 교수 계좌로 5000만원을 송금한 정황을 파악하고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의 주식 매입을 알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조 전 장관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 그가 서울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자녀의 인턴 활동증명서를 발급한 과정에 개입했는지 등도 조사할 전망이다.

앞서 조 전 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 씨와 부인 정 교수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아울러 웅동학원 비리 의혹을 받는 조 전 장관 동생 조권(52) 씨도 구속한 상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