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지스타2019' 관람 포인트 모아보기
[포토] '지스타2019' 관람 포인트 모아보기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9.11.1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를 기회로, 더 커진 광장과 늘어난 야외부스
넥슨 불참했지만 뚜껑 여니 생각보다 알차다
삼성, LG, LG유플러스 등 IT기업 참가
지스타 전역에서 열리는 눈이 즐거운 코스프레
1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지스타2019'가 열린다. 사진=신진섭 깆자
1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지스타2019'가 열린다. 사진=신진섭 깆자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국내 최대의 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가 14일 막을 올렸습니다. 

올해로 15째를 맞이한 지스타는 올해 36개국 691개사가 참여해 전년(2966부스) 대비 8.2% 성장한 3208부스로 개최돼 역대 가장 큰 규모 행사로 진행됩니다.

올해는 어떤 게임들과 볼거리가 준비됐는지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더 커진 광장, 늘어난 야외부스

매표소 위치가 변경됐으니 헤매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이번 지스타는 과거 지스타에 비해서 야외부스가 늘어났습니다. 아세안 회의 준비 문제로 기존에 사용하던 벡스코 공간을 모두 대여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기존 주차장으로 쓰이던 공간에는 푸드트럭이 늘어섰고, 초입부터 닌텐도 스위치, BIC(부산 인디 커넥트) 부스 등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벡스코에 들어가기 전부터 시끌벅적한 분위기가 납니다.

BIC 부스.
BIC 부스. 실험적인 인디게임들을 플레이해 볼 수 있습니다.

 

닌텐도 스위치 부스옆에 있는 포켓몬스토어. 다양한 포켓몬 굿즈 등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닌텐도 스위치 부스옆에 있는 포켓몬스토어. 다양한 포켓몬 굿즈 등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구글 플레이 부스. 
닌텐도 스위치 부스에선 신작 포켓몬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 원래 매표소가 있던 자리입니다.
'지스타 2019' 코스프레 어워즈가 열릴 무대입니다. 양옆으로는 코스플레이어 대기석이 위치합니다.
최근 이동통신사들이 게임에 관심이 많습니다. 5G 시대가 되면서 킬러콘텐츠로 게임을 보고 있는데요, 특히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사 최초로 지스타2019에 단독 부스를 차렸습니다.
주차장 한 동을 빼곡히 차지한 푸드트럭들. 작년보다 먹을거리는 풍성해졌습니다.
옆문으로 들어오시면 크래프톤과 구글플레이가 설치한 개선문(?)을 볼 수 있습니다.
옆문으로 들어오시면 크래프톤과 구글플레이가 설치한 개선문(?)을 볼 수 있습니다.

■걱정은 기우였을 뿐, 쏠쏠한 부스들

이번 지스타에선 넥슨이 불참해 우려가 많았습니다. 실제 부스를 돌아보니 걱정은 조금 접어두셔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넷마블, 펍지, 펄어비스 등 국내 게임사들의 시연에 미요호, IGG, 그리고 메인스폰서인 슈퍼셀의 '브롤스타즈'까지 더하니 예년보다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습니다.

BTC관으로 입장하실때는 모바일 티켓을 미리 켜두시면 좋습니다. 
BTC관에 들어가면 마주하는 그라비티 부스. 그라비티는 이번 지스타2019에 라그나로크 IP(지적재산권)을 활용한 게임인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라그나로크 오리진’ ▲라그나로크X 넥스트 제너레이션 ▲라그나로크 크루세이드 ▲시뮬레이션RPG ‘라그나로크 택틱스’ ▲스토리RPG인 더 로스트 메모리즈: 발키리의 노래‘ ▲방치형 RPG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2’ 등을 내놓습니다.
왼쪽으로 도시면 펄어비스 부스가 보입니다. 4종의 신작 게임을 선보이는데요, 이번 지스타에서 가장 사람이 붐빌 것으로 예상되는 부스 중 하나입니다.
펄어비스 스토어에서는 검은사막 관련 굿즈를 구매할 수 있습니다.
매년 지스타에서 시연을 담당하는 넷마블입니다. 입구에서 정반대편 깊숙한 곳에 위치해있습니다. 작년과 같은 자리입니다. 제2의 나라는 한 번 해보세요. 지브리 스튜디오를 연상케하는 그래픽에 하울과 닮은(?) 캐릭터도 등장합니다. 토토로를 본 것도 같습니다. 
매직 마나스트라이크는 실시간 전략성이 강조된 PVP게임입니다. 스틸얼라이브는 RPG와 배틀로얄이 혼합된 특이한 장르입니다. 
각종 이벤트가 진행될 넷마블 방송 스튜디오.
지스타의 시끌벅적함을 책임지는 아프리카 부스입니다. 크리에이터를 좋아하는 게임팬이라면 한 번쯤 들려야할 부스입니다.
아프리카 부스.
아프리카 부스에서는 라이엇게임즈의 신작 카드 게임 '레전드 오브 룬테라(일명 롤스스톤)'을 플레이 할 수 있습니다.
거상IP를 이용한 모바일 MMORPG '거상M' 징비록 부스.
'지스타 2019' 스폰서를 맡은 구글플레이 부스입니다. 이벤트에 참가하면 구글플레이 포인트 카드를 얻을 수 있습니다.
구글 플레이 부스.
'지스타2019'의 메인스폰서 슈퍼셀의 부스입니다. 브롤스타즈는 초중학생들에게 굉장한 인기를 얻고 있는 게임입니다. 14일 오전에는 외국인 관람객이 많았는데요, 주말이 되면 학생들이 몰려 접근조차 쉽지 않을 듯 보입니다.
슈퍼셀 부스.
슈퍼셀 부스는 전체적으로 게임성과 어울리는 아기자기한 모습입니다.
스파이크에 다가가도 찔리지는 않습니다.
에픽게임즈는 자사 게임과 언리얼 엔진을 홍보합니다.
구글플레이 부스와 붙어 있는 창구 부스에 가시면 독특하고 창의적인 인디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 종류도 꽤 다양합니다.
펍지는 올해 배틀그라운드의 역사와 배경을 살펴볼 수 있는 체험관을 운영합니다.

■기술전시의 장이 된 지스타, 전자 이통사도 합류

'지스타2019'의 또 다른 특징이라면 비게임사들의 참가입니다. 삼성전자, LG전자는 자사 게이밍 기기를 홍보하러 나왔습니다. 펄어비스 부스에서는 삼성 갤럭시를, LG전자 부스에서는 펍지 게임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최근 엔비디아와 손을 잡고 클라우드 게이밍을 밀고 있는 LG유플러스는 단독부스로 참가합니다.

LG전자는 게이밍모니터와 LG V50 씽큐를 유저들에게 선보입니다. 
LG전자부스는 작년보다 더 공을 들였습니다. 
펄어비스부스에서는 삼성전자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사 최초로 지스타에 단독부스를 냈습니다.▲ 5G 클라우드게임 ‘지포스나우(GeForce NOW)’와 ▲좋아하는 프로게이머 선수의 경기영상을골라보는 ‘게임Live’ ▲고사양의 VR 게임을 5G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는 ‘클라우드 VR게임’ 체험존을 운영합니다.
LG유플러스는 4G때도 클라우드 게이밍에 도전했는데, 결과는 그다지 좋지 않았습니다. 스트리트파이터를 하는데 렉이 얼마나 걸렸던지요. 철권7을 시연하는 건 그만큼 이번엔 자신이 있다는 얘기처럼 들립니다. 프레임 단위로 승패가 갈리는 격투게임을 플레이 가능한 환경이라면 다른 장르의 게임도 무리없이 소화할 수 있겠습니다. 

■지스타 전역에서 열리는 눈이 즐거운 코스프레

벡스코 안과 밖에서 코스플레이가 진행됩니다. 일반 참가자의 코스플레이 뿐 아니라 게임사 부스에선 전문모델들이 게임 캐릭터로 변신합니다. 코스플레이를 좋아신다면 넷마블, IGG부스, XD글로벌 부스를 주목하시면 좋습니다.

IGG '로드 모바일'의 캐릭터로 분한 모델들.
IGG 부스 '코스프레'. 
IGG 부스 '코스프레'. 
넷마블 부스 '제2의 나라' 코스프레.
펍지 '배틀그라운드' 코스프레.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