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최명길, 원수들 드디어 만났다 '몰입도 끝판왕'
‘우아한 모녀’ 최명길, 원수들 드디어 만났다 '몰입도 끝판왕'
  • 최지은 기자
  • 승인 2019.11.15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KBS 2TV '우아한 모녀' 캡처
사진제공 = KBS 2TV '우아한 모녀' 캡처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11월 1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극본 오상희/연출 어수선/제작 아이윌미디어) 9회에서는 캐리정(최명길 분)과 한유진(차예련 분)이 원수들을 차례대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력한 흡인력을 자랑하는 스토리에 '우아한 모녀' 9회는 시청률 12.2%(전국, 닐슨코리아)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캐리정-한유진 모녀가 30년 전 악연으로 이어진 원수들을 차례차례 만나며 본격적인 복수극에 시동을 걸었다. 과거 캐리정 남편의 특허를 빼앗고 죽음을 사주했을 뿐만 아니라 갓 태어난 캐리정 친아들을 대기업 제이 그룹의 죽은 아이와 바꾸기까지. 끔찍한 악행을 저지른 원수들에게 앞으로 캐리정이 어떻게 복수할지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한유진을 알아본 구해준(김흥수 분)의 예측불가 운명이 눈길을 끌었다. 3년 전 우연히 만나 서로에게 첫눈에 사랑에 빠졌지만, 부모들의 악연으로 엮인 두 사람. 앞서 한유진은 정체를 숨기고 제이그룹 유일한 후계자 구해준을 유혹해 나락으로 떨어뜨릴 계획으로 그의 회사에 등장했다. 이에 구해준은 혼란스러워하며 3년 전 만났던 여자가 아닌지 한유진을 추궁하는 모습을 보였고, 한유진은 단호하게 구해준을 모른다고 했다.

이날 방송 말미 구해준은 한유진에게 “난 당신을 압니다”라며 확신에 찬 목소리와 표정으로 말했다. 한유진은 크게 동요하며 그에게 나가라고 소리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앞으로 폭풍처럼 몰아칠 이들의 운명을 예고하며, 이들의 이야기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하게 만들었다.

캐리정의 원수들을 향한 복수극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여기에 앞날을 예측할 수 없는 한유진-구해준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앞으로 진행될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 10회는 오늘(15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