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독립영화제2019' 토크포럼 주제 공개
'서울독립영화제2019' 토크포럼 주제 공개
  • 최지은 기자
  • 승인 2019.11.1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오는 11월 28일(목) 개막하는 서울독립영화제2019가 토크포럼을 통해 독립영화 주요 이슈를 논하는 자리를 갖는다.

한 해의 독립영화를 총결산하는 축제 서울독립영화제2019가 토크포럼을 통하여 한층 다양하고 폭넓은 방식으로 독립영화를 논하는 자리를 갖는다. 서울독립영화제는 매년 국내외 장·단편 독립영화 상영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부대행사를 통해 독립영화인과 관객이 공유할 수 있는 대화의 장을 만들고 있다. 지난 2018년 토크포럼에서는 단편·장편 독립영화 창작자 토크와 독립영화·영화인 실태조사 결과 보고 및 현장 토론회를 열어 그간 제대로 논의되지 못했던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사안들을 조명하는 기회를 마련해 큰 호응을 얻었다.

서울독립영화제2019 토크포럼은 크게 창작자 포럼과 정책 포럼이라는 두 가지 주제로 진행된다.

첫 번째 주제인 창작자 포럼은 12월 2일(월) ‘SHIFT, 2019년 독립영화 창작자의 경험을 나누다’를 테마로 1부 ‘시나리오 크리에이티브LAB 프로젝트 발표’, 2부 ‘나의 첫 장편 개봉기: 첫 장편영화 제작부터 배급까지’가 연달아 펼쳐진다. 올해 첫발을 내디딘 장편제작 지원사업 ‘시나리오 크리에이티브 LAB’ 선정자인 김현정·유은정·조현철 감독이 참석하여 각자 준비중인 작품과 현재까지의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시나리오 크리에이티브 LAB’의 의의를 공유한다.

시나리오 크리에이티브 LAB은 축제 기간 외에도 독립영화 허브로 기능하는 서울독립영화제의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실질적인 지원금 후원은 물론 시나리오 집필 단계에서부터 1:1멘토링, 펠로우 워크샵 및 각 분야 영화인들의 다각도 피드백을 거쳐 장편을 완성하는 과정을 전폭 지지하는 프로그램으로 창작자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2부로는 첫 장편을 개봉한 감독들이 각자의 경험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독립영화제는 독립영화 창작자가 놓여있는 환경 및 산업에 대한 관심과 해결방안 모색을 위해 2017년부터 '독립영화 창작자 릴레이 스몰토크'라는 이름으로 독립영화 제작과 배급에 대한 창작자들의 경험을 공유하고 문제의식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해왔다.

올해는 6월 21일 영화제 사전행사로 ‘All About First Feature Film’을 개최하며 첫 장편을 연출한 여성 감독 4인의 경험담을 공유하는 자리를 만들어 큰 공감을 얻었다. 이번 토크포럼은 장편 연출뿐만이 아니라 개봉까지 이어지는 과정을 나누며 창작자들의 네트워킹과 상부상조에 힘을 더하고자 마련되었다. <김군>의 강상우 감독, <한강에게>의 박근영 감독, <밤의 문이 열린다>의 유은정 감독이 첫 장편 연출 및 개봉 과정을 진솔하게 나누고, <혜화,동>·<영하의 바람>을 제작한 심현우 프로듀서가 연륜 있는 제작자로서의 경험을 공유하며 포럼의 밀도를 더할 예정이다. 진행은 안보영 프로듀서와 김현민 영화 저널리스트가 맡는다. 올 한 해 극장가에서 사랑 받은 독립영화들을 다루는 만큼 독립영화 창작자는 물론 제작사 및 배급사, 관객 역시도 큰 흥미를 표출하고 있다.

이어 12월 3일(화) 열리는 정책 포럼은 ‘SHIFT, 2020년 독립영화 변화의 가능성을 말하다’를 테마로 하여 영화진흥위원회·㈔한국독립영화협회의 공동주관으로 진행된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이후 독립영화 환경의 변화와 독립영화인 실태를 디테일하게 공유하고, 어떻게 지속 가능한 창작환경을 구축할 수 있을지 구체적인 비전을 꾀하는 자리가 꾸려질 전망이다.

1부는 ‘독립영화 플랫폼의 확장: 청소년 영화교육 웹플랫폼 구축 연구 발표’가 진행된다. 일부만이 영화제를 통해 상영되고 그 중에서도 더 적은 수가 극장 개봉하는 독립영화의 현실을 새로운 플랫폼 및 활용 방안 탐구를 통해 타개하고자 하는 시도를 논의할 예정이다.

김동현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의 진행으로, 미디액트 장은경 사무국장과 인하대학교 노철환 교수가 패널로 나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2부는 ‘2020 영화진흥위원회 유통 배급 지원 사업의 변화 모색’을 주제로 기관의 사업계획과 대안 모색을 독립영화인들과 공유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창작자는 물론 영화진흥위원회, ㈔한국독립영화협회, 미디액트와 개인 기획자, 연구자가 두루 함께함으로써 다각도에서 풍부한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토크포럼을 통해 한층 깊이 있고 풍성한 콘텐츠로 채워질 서울독립영화제2019는 오는 11월 28일(목)부터 12월 6일(금)까지 9일간 CGV아트하우스 압구정과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개최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