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김승유 전 하나고 이사장 수첩 단독 입수해 분석
'스트레이트' 김승유 전 하나고 이사장 수첩 단독 입수해 분석
  • 임준희 기자
  • 승인 2019.12.0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임준희 기자 = 추적 저널리즘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오늘(2일) 방송에서는 하나고 입시 비리 의혹을 파헤친다.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서울시교육청은 ‘하나고에 대규모 입시 비리가 있었다’는 한 교사의 문제 제기에 따라 감사를 시작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감사 뒤 2011년~2013년 동안 해마다 30명씩 성적이 조작됐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4년 1학년 2학기 편입 시험에서는 면접관들이 표시한 원점수와 컴퓨터에 입력한 점수가 다른 것도 있었다. 2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편입 시험에 합격한 학생은 A언론사 사장의 딸. 서울시교육청은 이 사안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하지만 검찰은 이 모든 사안에 대해 ‘문제가 없었다’고 봤다. 자료 확보를 위한 압수수색 한 번 하지 않고 내린 결론이다. 일반인의 눈에 뻔히 보이는 점수 조작 정황은 ‘추가 점수를 조금 받았으면 괜찮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논리로 묵살됐다.

편입시험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점수 배점 구간을 바꾼 걸 깜빡했다가 나중에 보정해 고친 것이라는 학교의 설명이 맞다’고 봤다. 결국 입학 담당 교사들부터 교육청에서 파면을 요구했던 교장, 교감, 그리고 하나학원 이사장까지 전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하나고는 아직도 매듭지어지지 못한 의혹에 여전히 몸살을 앓고 있다. 하나고의 편입시험 의혹은 지난 10월 시민단체들이 고발해 현재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돼 있는 상태.

‘스트레이트’는 당시 하나고 이사장이었던 김승유 씨의 수첩을 입수했다. 김승유 전 이사장은 남녀 간 성비를 맞추기 위해 ‘여학생을 떨어뜨리고 남학생을 붙이라’고 지시한 당사자로 의심 받고 있는 상태.

2일 저녁 8시 55분 방송되는 MBC '스트레이트'는 김승유 전 이사장의 수첩에 적힌 내용을 토대로 하나고와 김 전 이사장이 당시 검찰 수사에 어떻게 대처했었는지 분석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