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영상]전 세계 최초 방문! 6언더그라운드 정예요원들의 파격적인 등장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 최대스케일로 승부
[톱영상]전 세계 최초 방문! 6언더그라운드 정예요원들의 파격적인 등장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 최대스케일로 승부
  • 최지은 기자
  • 승인 2019.12.02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2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는 넷플릭스 '6 언더그라운드' 내한 기념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과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를 비롯해 주연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가 참석해 작품을 설명했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한국에 오게 돼 굉장히 기쁘다. 투어의 시작을 한국에서 할 수 있어 좋다. 한국은 5번째 방문인데 정말 멋진 곳이라 생각한다"며 방한 소감을 말했다.

이어 '6언더그라운드'를 "여섯 명의 굉장히 유능한 요원들이 모여서 팀을 꾸렸다. 6명은 영혼에 상처를 입은 사람들이다. 이 사람들이 고스트가 되기를 선택해 요원 역을 한다"며 "고스트는 귀신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상징적 의미로 자신의 과거를 추적할 수 없게 흔적 남지 않게 하는 방식으로 고스트가 된 사람이다. 이들이 전세계를 조금 더 나은 곳으로 만들겠다는 미션을 갖고 나간다"고 설명했다.

영화 ‘6 언더그라운드’는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개인의 모든 기록을 지우고 스스로 ‘고스트’가 된 여섯 명의 정예요원이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로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마누엘 가르시아 룰포, 아드리아 아르호나, 데이브 프랭코, 코리 호킨스 등이 출연하며 마이클 베이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12월 1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데드풀'로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한 라이언 레이놀즈는 "기업가인데 삶의 방향을 잃은 캐릭터로 뉴스를 보면서 동족을 살해하고 독재를 이어가고 있는 악한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깨달으면서 삶의 목적 없이 살 게 아니라 가지고 있는 돈을 이용해 독재자를 끌어내리겠다고 결심하고 세상과 싸운다"고 소개했다.

또 "엄청난 스케일의 근육질 액션을 볼 수 있다"며 "영화를 촬영하는 것을 옆에서 지켜보면서 학생이 된 느낌이었다. 마이클 베이 감독의 카메라 워크를 보고 요즘에는 CG에 의존을 많이하는데 이런 스케일 액션인데도 실제 스턴트맨이 스턴트를 하려는 노력을 보며 정말 많이 배웠다"고 설명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