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화공술이라 불린 잔인한 퇴마의식
'궁금한이야기Y' 화공술이라 불린 잔인한 퇴마의식
  • 임준희 기자
  • 승인 2019.12.0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임준희 기자 = 12월 6일 방송되는 '궁금한 이야기 Y' 에서는 향기씨의 참혹한 죽음과 퇴마의식을 행한 무속인 서 씨를 둘러싼 진실을 알아본다.

[한 구의 시체와 세 명의 남녀]

늘 불길한 빨간불이 빛나고 있던 616호에서는 나지막한 읊조림과 날카로운 비명이 종종 섞여 나오곤 했다. 그러던 지난 6월, 신고를 받은 구급대원이 달려간 616호에서는 충격적인 모습이 눈앞에 펼쳐져 있었다. 삭발한 20대의 한 여성이 세 명의 남녀에게 둘러싸인 채 숨져 있었던 것이다. 그녀의 이름은 김향기(가명). 그런데 사망한 그녀의 몸은 수상한 화상 자국 투성이였다. 센 불에 익힌 듯 보이는 머리와 얼굴과 온몸에 얼룩진 빨간 자국까지 그날 616호에서 그들에겐 대체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인지 알아본다.

‘부적 쓸 때 그 빨간 액체 있죠? 그것을 바르면서 또 마르면 또 바르고
그러면서 향 피우고 의식 행위하고... ’
-경찰 관계자

출동한 616호 현장에 있던 무속인 서 씨와 중년의 남녀. 경찰 조사결과 무속인 서 씨는 616호와 금강 하굿둑에서 향기 씨에게 씌워진 귀신을 내쫓기 위한 특별한 주술행위를 했다고 진술했다. 남자는 향기 씨의 몸에 붙은 물귀신을 떼어내기 위해 화공술이라는 퇴마의식을 행한 것이라 주장한 다. 그리고 이 잔인한 퇴마의식이 이틀간 계속되며 고통 속에서 향기 씨가 죽어가는 동안 그 옆에 무속인 서 씨를 돕던 두 사람의 정체가 드러났다. 바로 이 퇴마의식을 의뢰한 향기 씨의 부모였다.

[귀신이 행한 장난인가, 맹신이 빚은 비극인가]

‘그 방에서 되게 오래 있었고
죽었네 아직 안 죽었네 아직 살아있네 소리를 듣긴 들었었어요
(죽음을) 인정 못 하는 느낌이라 그래야 되나’
-향기 씨 담당 의사

향기 씨가 사망하자, 무속인 서 씨는 이 모든 게 돈을 아끼려 한 부모의 잘못이라 주장했다. 게다가 자신은 결백하다며, 다음부터는 퇴마의식을 할 때 동영상을 찍어 모든 증거를 남겨두겠다고 무속인 서 씨는 말했다. 하지만 향기 씨 가족들은 단지 서 씨만 믿고 그가 시키는 대로만 했을 뿐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한다. 이들에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지 이번 주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추적해본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