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 불법 사설서버 관련 운영자 8명 검거… 55억원 챙겨
'리니지' 불법 사설서버 관련 운영자 8명 검거… 55억원 챙겨
  • 신진섭 기자
  • 승인 2020.01.13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리니지 사설서버를 홍보‧운영하며 55억원대 부당이익을 챙긴 일당이 검거됐다.

13일 서울동부지방검찰청(동부지검)은 PC 온라인게임 ‘리니지’ 사설서버 홍보 사이트 운영자 H씨 등 5명과 사설서버 운영자 P씨 등 3명을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용자들 간의 사설서버 이용 후기 게시판, 채팅방 등을 만들어 커뮤니티를 활성화하고, 새로운 사설서버 오픈 일자를 홍보하는 등의 수법으로 이용자들을 끌어들였다. 또한, 사설서버 프로그램 구매 등 서버 개발자와 운영자 간의 중개 역할을 하였으며, 사이트 세 곳의 누적 총 방문자 수는 최대 1800만 명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사설서버 운영자들로부터 광고료를 받아 홍보 사이트를 지속적으로 운영하했다. 홈페이지 내 사설서버 광고료는 건 당 최소 8만원에서 최대 75만원이었다.

수사 당국은 조사 과정에서 리니지 게임의 프로그램을 변조해 11개의 사설 서버를 운영한 P씨 등 3명을 추가적으로 검거했다. 이들은 게임물 프로그램을 개·변조해 등급분류 받은 내용과 다른 게임물을 제공했다.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게임 이용이 가능하도록 해 청소년 보호 조치를 무력화했다.

국내 대형 홍보 사이트 3곳 중 2곳의 운영자 H씨 등 5명은 검거됐으며 나머지 한 곳의 운영자는 현재 국외에 있어 기소중지 상태다. 이번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총 범죄 수익은 약 55억 원으로 추정된다.

동부지검과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지난 2018년 9월부터 약 1년간 합동으로 기획수사를 진행했다.

이재홍 게임위 위원장은 “이번 공조 수사를 통해 국내 대형 사설서버 홍보사이트와 일부 사설서버 운영자를 검거하였으나, 유사한 사이트가 지속적으로 생겨나고 있으며 앞으로도 건전한 사이버 환경 조성을 위해 수사기관과 지속적인 업무공조와 철저한 사후관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