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글로벌 통신사와 5G MEC 초협력 구축
SK텔레콤, 글로벌 통신사와 5G MEC 초협력 구축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0.01.1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MEC 전략을 소개 중인 이강원 클라우드랩스장.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MEC 전략을 소개 중인 이강원 클라우드랩스장. 사진=SK텔레콤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SK텔레콤이 차세대 기술인 5G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분야에서 글로벌 초협력 체계를 구축했다고 13일 밝혔다. MEC는 무선 데이터 전송 거리를 좁히는 기술로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및 차량관제 등 초저지연 서비스의 성능을 높일 수 있다.

SK텔레콤은 아태 통신사 연합회 ‘브리지 얼라이언스(Bridge Alliance)’ 소속 통신사 ▲싱텔(싱가포르) ▲글로브(필리핀) ▲타이완모바일(대만) ▲HKT(홍콩) ▲PCCW글로벌(홍콩) 등 5개사와 함께 ‘글로벌 MEC TF’를 이날 발족했다. 초대 의장사는 SK텔레콤이 맡는다.

SK텔레콤은 싱텔, 글로브 등 연내 5G 상용화를 준비하는 회원사에게 5G, MEC 성과를 공유하고 MEC기술과 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국경 없는 MEC플랫폼’을 위한 표준 규격 제정에도 노력할 방침이다.

‘글로벌 MEC TF’ 첫 워크샵은 이날부터 오는 15일까지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열린다. 이번 워크샵에서 SK텔레콤은 TF 관계자들에게 5G 전략, MEC기반 스마트 팩토리 사례 등을 발표하고 미래 체험관 ‘티움’ 및 종로 ‘롤파크’에 구축된 5G클러스터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강원 SK텔레콤 클라우드랩스장은 “연말까지 약 350개 통신사가 5G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어 5G와 MEC 협력 요청도 크게 늘고 있다”며 “한국 중심으로 협력 체계가 커지며 우리나라 통신 기술이 글로벌로 빠르게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옹걱 취 브리지 얼라이언스 CEO는 “이동통신 산업 역할이 연결만 제공하는 것이 아닌 인프라 기반의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것으로 확장되고 있다”며 “이번 협력이 국경을 넘은 사업 추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