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X조보아...두 사람이‘미령 숲’을 찾아온 사연은?
‘포레스트’ 박해진X조보아...두 사람이‘미령 숲’을 찾아온 사연은?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1.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오는 29일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 IHQ, 스타포스, 가지콘텐츠)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 드라마다. 이와 관련 ‘포레스트’가 지난 10일 공개된 대망의 첫 번째 티저를 통해 베일에 가려졌던 첫 포스를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포레스트’ 첫 티저 영상에서 ‘미지의 미령 숲’을 배경으로 완벽함에 가려졌던 주인공들 각자의 상처와 봉쇄됐던 어릴 적 기억들이 어슴푸레 드러나면서 호기심을 무한 증폭시키고 있는 것. 

가장 먼저 강산혁(박해진)이 울창한 숲속 사이를 꿰뚫고 들어온 햇빛을 바라보며 걸음을 옮기는 가운데, “전에 저곳에 간 적이 있다”라는 대사를 읊조린다. 이어 남녀 아이가 나무에 앉아있고, 동물 등을 소환할 때 사용하는 콜러가 타이트하게 비춘다. 그리고 강산혁이 콜러를 불면 정영재(조보아)가 이에 응답하듯 모습을 드러내고 ‘모든 비밀은 이 숲에서 시작됐다’라는 문구가 펼쳐진다. 이후 산불에서 빠져나오는 남녀 아이, 수술 도중 튀어 오른 피를 맞은 정영재, 팔을 붙잡고 쓰러진 강산혁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리고 피가 범벅된 수술복을 입은 정영재가 수술실을 뛰쳐나와 가슴을 부여잡고 힘겨운 표정을 짓고, 강산혁은 팔에서 불이 타오르며 괴로움에 몸부림치는 등 의문의 장면들이 연결되면서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특히 마지막 부분 강산혁이 전하는 “어느 누구도 내 길에 방해가 돼서는 안 돼. 잃어버린 기억도 당신도”라는 내레이션이 깔린 후 강산혁과 정영재가 숲속에서 멀리 떨어진 채 서로를 바라보는, 아련한 대면으로 ‘힐링 로맨스’의 서막을 올렸다. 제작진 측은 “‘포레스트’는 겉으로는 완벽하지만, 각각의 상처를 가지고 있는 두 남녀가 숲에서 생활하면서 치유하는, 진정한 행복을 그려낼 예정”이라며 “1차 티저 공개 직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방송 전부터 많은 관심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오는 1월 29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