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기자회견서 文 “야당에 입각 제의했지만 대부분 거절”… 이유는
신년기자회견서 文 “야당에 입각 제의했지만 대부분 거절”… 이유는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1.1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청와대서 14일 신년기자회견 열고 국정방향 설명
“조국 사태 송구… 협치 내각 꾸릴 것”
“야당 인사에 입각 제의했지만 대부분 거절”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생중계를 보고 있다.(사진=뉴스핌 제공)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생중계를 보고 있다.(사진=뉴스핌 제공)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야당 인사들에게 입각 제의를 했지만 대부분 거절했다면서 협치 내각 구성 관련 뒷이야기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기자 200명과 신년기자회견을 가졌다. 행사는 정치·사회와 민생·경제, 외교·안보 등 국정 전 분야에 걸쳐 자유롭게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첫 번째 주제인 정치사회 분야에서 협치 내각 구성 과정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 배경, 향후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근 국회에서 논의된 협치 내각 구성 관련 기자의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 인사들에게도 입각을 제의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지금까지 언론에 한 번도 공개되지 않은 내용이다.

문 대통령은 “언론에 보도되지 않았지만, 통합의 정치, 협치의 상징 차원에서 야당 인사들에게 입각을 제안했다”며 “(협치라는 큰 틀에서) 모두 공감했다. (정부는) 기존의 당적과 정치적 정체성을 가져도 된다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무도 나서지 않았다”며 ”자신의 정치적 집단과 기반에선 배신자로 규정될 수 있다는 한계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하면서 당시 야당 인사 입각 제의 관련 뒷이야기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4·15총선 이후 야당 인사들에게 입각 제의 뜻을 밝혔다. 

그는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추진하게 되면, 야당 파괴, 야당 분열 공작으로 공격받을 수 있다. 현재 우리 정치 문화의 현실이다”며 “대통령이 협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지만, 다음 총선에서 우리 정치문화도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유무죄는 수사나 재판을 통해 밝혀질 일이다”며 “그 결과와 무관하게 조국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 그것만으로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 호소하고 싶다.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국민에게 많은 갈등이 생겨났다. 상황이 이렇게 된 데 대해 (대통령으로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개헌과 관련한 입장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임기 초) 개헌이 무산된 것은 대단히 안타깝다”며 “개헌 추진 동력을 되살리는 것은 이제 국민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국회 상황에서 어렵겠지만, (총선 이후) 다음 국회에서 공약 등을 통해 개헌이 지지받는다면 대통령은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지 검토해 입장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과의 관계 설정에 대해선 계속해서 ‘협치’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식 하기 전 야당 당사를 방문했다.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야당 원내대표를 많이 만났다”며 “그동안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만들었다. 협치의 의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국회가 조금만 손을 잡는다면 국민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