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꿀팁] G마켓·CU·오뚜기 등
[쇼핑꿀팁] G마켓·CU·오뚜기 등
  • 박현욱 기자
  • 승인 2020.01.3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월 30일 '쇼핑꿀팁'. 

톱데일리 박현욱 기자 = ■ G마켓,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 입점

G마켓은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 입점 기념으로 내달 2일까지 ‘그랜드 오픈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모션에서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 제품 1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최대 2만원까지 할인되는 ‘15% 할인쿠폰’을 지급한다. 매일 선착순 5만명에게 제공하며 하루에 ID 당 1회만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100만원 이상 수입 명품 구매 고객에겐 ‘수입명품 전용 5만원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매일 선착순 1만명에 한해 다운로드할 수 있다. 멤버십 서비스인 ‘스마일클럽’ 회원에겐 1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2만원까지 할인되는 ‘20% 할인쿠폰’을 추가로 제공한다. 매일 선착순 5만명에게 선보인다.

사은 행사도 준비했다.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 상품 1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스타벅스 기프티콘(Tall)’을 제공한다. 이달 31일까지 10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겐 ‘조말론 얼 그레이 앤 큐컴버 바디 앤 핸드워시(250ml)를 증정한다. 단일 상품 결제가 기준이며 각각 내달 10일까지 구매 확정을 해야 사은품을 받을 수 있다.

‘오늘의 프리미엄 브랜드’ 코너에선 점포별 추천상품과 인기 상품을 최대 10% 할인가로 판매한다. 30일엔 ‘다니엘크레뮤 풀오버·자켓·베스트 6종’과 ‘라움에디션 인기 슈즈 4종’을 각각 10%, 5% 할인한다.

CU, 양평서울 국밥 시리즈 출시

CU는 양평서울 해장국과 손잡고 HMR 간편식 시리즈를 출시한다.

이번에 출시하는 국밥 시리즈는 양평서울 해장국, 양평서울 닭개장, 양평서울 장터국밥 등 3종이다. 해당 상품은 양평서울 해장국의 조리법을 구현해 식당에서 먹는 원물 그대로 패키지에 담았다. 즉석밥은 별도로 동봉돼 국물과 따로 먹을 수 있다.
 
■ 오뚜기, ‘철판뽀끼’ 용기면 출시

오뚜기는 ‘철판뽀끼’를 출시했다.

철판뽀끼는 일본식 철판 볶음면인 ‘야끼소바’를 콘셉트로 한 제품이다. 우스타소스, 양조간장을 베이스로 건양배추, 돼지고기 등 고명을 얹어 맛을 구현했다. 단짠소스의 맛이 특징이며 맵지 않아 누구나 즐길 수 있다는 게 오뚜기의 설명이다.

아워홈, 에어프라이어 전용‘바로 치킨’출시

아워홈은 에어프라이어 전용 ‘바로 치킨’ 2종을 출시한다.

이번 제품은 ‘바로 육즙가득 순살치킨’과 ‘바로 탱탱바삭 통살치킨’이다. 두 제품 모두 닭다리 살을 갈지 않고 그대로 넣어 육즙을 유지한 게 특징이다.

바로 육즙가득 순살치킨은 바삭한 식감을 위해 생빵가루가 아닌 건빵가루를 사용해 튀겼다. 에어프라이어에서 185도로 9~10분간 조리하면 완성된다. 

바로 탱탱바삭 통살치킨은 튀김가루에 쌀가루를 섞어 튀겨냈다. 조리법은 에어프라이어로 200도에서 10분간 익히면 된다.

두 제품 모두 닭다리 살을 갈지 않고 넣어 육즙을 유지한 게 특징으로 1~2인분 분량으로 포장됐다. 오븐이나 튀김냄비로도 조리가 가능하다. 최대 9개월까지 보관 가능하다. 아워홈 식품점몰에서 선판매된다. 

CJ제일제당, ‘비비고 찬(饌)’ 라인업 5종으로 확대

CJ제일제당은 ‘비비고 견과류 멸치볶음’을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지난 해 8월 출시한 소고기 장조림, 소고기 꽈리고추 장조림, 무말랭이 무침, 오징어채볶음 등 비비고 찬 4종에 이은 신제품이다. 국산 멸치와 호두, 아몬드 등에 한식발효장과 백설 올리고당을 넣어 볶아 내 맛을 냈다. 

비비고 찬 제품은 3~4인 가족의 한 끼 양으로 소포장한 ‘가정간편식(HMR) 반찬’ 메뉴라는 게 CJ제일제당의 설명이다. 간장, 소금 등으로 맛을 내는 일반적인 반찬과도 차별화되는데, 두 번 발효한 덧장액젓에 메주를 넣어 한 번 더 발효시킨 ‘한식 발효장’을 사용해 일반 반찬과 차별점을 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