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불법 투약 사실 무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불법 투약 사실 무근"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0.02.1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 "신고 받은 사실도, 수사의뢰도 확인해 줄 수 없다"
사진=뉴스타파 홈페이지
사진=뉴스타파 홈페이지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삼성전자가 뉴스타파의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불법 투약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삼성전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불법 투약 사실이 전혀 없다"며 "앞으로 검찰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뉴스타파는 '이재용 삼성 부회장 ‘프로포폴 투약 의혹’ 공익신고...검찰 수사'란 기사를 통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 관련 공익신고를 받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사건을 넘겼다고 보도했다.

뉴스타파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신사동 A성형외과에 근무하는 간호조무사 신 모 씨의 남자친구 김 모 씨는 권익위에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신고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이재용 부회장을 2018년 어느 날 밤 12시에서 1시 사이 A성형외과 3층의 한 방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목격했다. 당시 김 씨의 여자친구는 방 안에 있었고 이재용 부회장이 옆에 누워 있었다고 전했다. 뉴스타파는 당시 이재용 부회장이 사용한 기계가 프로포폴을 일정하게 주입해주는 프로포폴 주사 기계였다고 말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뉴스타파의 보도는 다툼이 있는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다"며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 또한 "방문을 한 적은 있지만 투약이나 치료를 받은 건 아니다"고 밝혔다.

또 "해당 매체에 대해선 악의적인 허위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다"며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투자자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사실이 아닌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수사결과를 차분하게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표했다.

이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는 톱데일리와의 전화통화에서 "공익제보자를 보호하는 차원에서 신고 받은 사실에 대해 말해줄 수 없도록 법에 돼 있으며 수사의뢰 또한 신고 받았다는 사실의 연장선에 있기 때문에 말해줄 수 없다"며 "신고를 받은 사실도, 수사의뢰한 사실도 대외적으로 확인시켜 준 적은 없다"고 밝혔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