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자 사칭 자작극, 무개념 유튜버들
'궁금한이야기Y'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자 사칭 자작극, 무개념 유튜버들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2.14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금요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자를 사칭하는 유튜버들의 행태와 그들의 목적을 알아본다. 지난 달 29일, 동대구역 앞에서 도망가는 한 남성을 하얀 방진복으로 무장한 사람들이 다급하게 뒤쫓는 일이 벌어진다. 대낮 도시 한복판에서 일어난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추격전에 이를 목격한 사람들은 소스라치게 놀라고 만다.

“이름 부르면서 계세요? 감염환자입니다 이러면서 뛰어가더라구요.”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의 증언

그리고 다음날, 부산의 한 지하철에선 더 큰 소동이 벌어진다. 붐비는 열차 안에서, 한 남자가 숨이 넘어갈 듯 마른기침을 내뱉으며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라 외친 것이다.

“의심이 되니까 지역보건소에 요청을 했는데,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당시 출동한 경찰관

하지만 경찰 확인결과, 소동을 일으킨 사람들은 모두 개인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로 밝혀진다. 그리고 이들이 벌인 행동 역시 모두 연출된 자작극임이 드러난다. 그렇다면 전세계가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이 때, 이들은 왜 이런 무책임한 연극을 벌인 것이고 수많은 시민들을 공포에 몰아넣으며 찍는 영상, 선을 넘는 행동으로 유튜버들이 얻으려는 건 무엇인지 2월 14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자를 사칭하는 무개념 유튜버들을 파헤친다.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매주 금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