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세 자매 친족 성폭행 고백그리고 그 후
'궁금한이야기Y' 세 자매 친족 성폭행 고백그리고 그 후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2.14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지난 11월 <궁금한 이야기 Y>는 20년만에 털어놓은 세 자매의 충격적인 고백을 다뤘다. 14일 방송에서는 그 후의 이야기를 다뤄본다. 세 자매는 아버지에게 유치원때부터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해왔다는 사실을 고백한다. 게다가 작은아버지와 큰아버지도 성폭행에 가담했다는 끔찍한 폭로도 이어졌다. 이 모든 건 둘째 진아 씨(가명)가 다니던 교회의 권사, 장로 부부 그리고 집사와의 상담과정에서 드러났다. 집사가 7개월간의 오랜 상담을 통해 이들 세 자매에게 있었던 성폭행 피해사실을 끄집어냈다는 것이다.

“지금 교회에서 나타난 것만 세 가족이에요, 친족 성폭력 피해가”
-세 자매의 아버지


하지만 제작진이 만난 아버지의 입장은 달랐다. 자신은 전혀 성폭행 사실이 없고, 교인이 마흔 명도 안 되는 이 교회에서 친족 성폭행 건이 잇따라 세 건이나 드러났다며 사건의 핵심은 교회에 있다고 주장한다.

“‘기억이 안 나면 기도해서 기억을 달라고 기도를 해라’(고) 이야기하더라고요”
-둘째 진아 씨(가명)


[오기억에서 벗어난 세 자매, 누가 기억을 강요했나]

주변 취재 및 전문가들의 진술분석 결과 제작진은 그들의 성폭행 고백이 권사 장로 부부와 집사를 통해 주입되거나 만들어진 오기억일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당시 세 자매와 그 어머니에게 딸들의 성폭행 고백이 오기억일 수 있음을 알렸지만 세 자매와 어머니는 끝내 거짓기억의 가능성을 부정했었다. 하지만 방송 이후 두 달 뒤, 세 자매는 다시 아버지의 품으로 돌아와 있었다. 게다가 세 자매는 아버지가 성폭행범으로 기소되지 않아 다행이라 말한다.

그동안 이들 가족에겐 무슨 일과 세 자매의 오기억은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 14일 8시 55분 방송되는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오기억을 깨닫고 가정으로 돌아간 세 자매 그리고 다른 피해자들을 만나 그동안의 일을 밝혀본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