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 중흥S-클래스, 가격은 ‘굿’ 실거주는 ‘글쎄’
위례 중흥S-클래스, 가격은 ‘굿’ 실거주는 ‘글쎄’
  • 이서영 기자
  • 승인 2020.02.14 16: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자의 집파보기] 101㎡ 분양가 7억 원 선…인근 아파트 대비 5억 원 낮아
위례 첫 ‘전매제한 10년’ + 불편한 교통 발목 잡아

톱데일리 이서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위례신도시 열기는 잡지 못했다. 위례신도시 중흥S-클래스는 사이버 견본주택으로 대체해 사람은 없어 텅 비었지만 전화 상황은 달랐다. 분양관계자는 "오픈하자마자 1시간 동안 약 100콜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확실한 차익은 장점이지만 ‘전매제한 10년’과 불편한 교통은 실거주자들이 선뜻 분양 받기에 꺼려진다.

위례 중흥S-클래스는 저렴한 분양가로 승부수를 띄었다. 가장 많은 세대를 분양하는 101㎡은 6억9500만~7억5800만 원 사이로 대출이 가능하다. 130㎡는 9억6800만~9억7800만 원, 테라스가 있는 곳부터 분양가 10억 원이 넘는다.

저렴함은 차익 실현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위례신도시 내 101㎡은 12~13억 원대에 실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위례 그린파크 푸르지오 101㎡ 최근 실거래가는 12억 원이었다. 위례신도시 엠코타운 플로리체 101㎡는 13억 원, 위례 센트럴 푸르지오는 13억5000만 원에 거래됐다. 이 단지들은 2015~2016년 건축 된 단지다. 

분양가와 시세가 5억 원 이상 나는 상황으로 투자자들이 대거 관심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위례 중흥S-클래스는 위례신도시에서 분양한 아파트들이 8년이었던 것과 달리 처음으로 전매제한 10년으로 분양된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시에서 허가를 받을 때 분양가가 저렴한 대신 전매제한을 10년으로 허가를 받았다”고 했다.   

최근 분양가가 저렴하면 따라 붙는 공식 같은 존재가 있다. 다수의 ‘옵션’이다. 바닥재, 먼지를 털어내는 에어샤워, 주방 상판 엔지니어 스톤 등의 옵션이 있다. 붙박이장, 팬트리처럼 다른 아파트 분양에서 옵션이 아닌 것도 중흥S-클래스에서는 옵션이었다.

위례 중흥S-클래스 견본주택 내부사진. 사진=이서영 기자
위례 중흥S-클래스 견본주택 내부사진. 사진=이서영 기자

위례하면 ‘교통지옥’이 함께 간다.  위치가 위례 신도시에서 가장 구석에 있어 불편함이 다른 곳보다 크다. 현재 단지에서 가장 가까운 마천역까지 차로 15분 정도 소요된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마을버스가 들어올 거지만 확정 할 순 없다"고 했다.

위례 교통을 해소 한다고 여겨지는 위례선 트램과 위례신사선도 중흥S-클래스와는 거리가 멀다. 5호선 마천역과 8호선 복정역을 잇는 위례선 트램은 위례 신도시 중앙에 위치해 있어 단지에서 걸어갈 수 없다. 자차가 필수처럼 여겨진다.

주차장은 1세대 당 1.71대로 여유 있는 주차공간을 가지고 있다. 서울외곽순환도로 송파IC와 송파대로, 동부간선도로 등의 광역도로망은 잘 갖춰져 있다.

위례 중흥S-클래스 옆에는 근린공원과 성남골프장이 있다. 아파트 조망이 정문에 있는 초등학교나 다른 아파트 단지가 있는 쪽이 아니라 대체로 공원을 보게 설계돼 있다. 베란다에서 녹색 조망이 가능하다.

초등학교와 유치원은 바로 앞에 부지가 있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바로 앞 유치원부지와 초등학교는 입주 예정일은 2022년 10월 전에 들어 올 예정이다”고 했다. 중학교에 경우 스타필드 시티 위례 아래에 있는 위례중을 이용하게 돼 현재로는 걸어갈 수 있는 거리는 아니다.

해당 단지는 전 가구 전용면적이 85㎡를 초과해 입주물량의 50%는 가점제, 나머지 50%는 추첨제다. 이어 지역 우선 배정 제도에 따라 하남시에서 1년 이상 거주한 사람에게 30%, 경기도 1년 이상 거주자에게 20%를 각각 배정한다. 나머지 절반은 경기 1년 미만 거주자와 서울·인천 거주자에게 할당된다.

오는 27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8일엔 1순위 접수, 다음달 2일에 2순위 접수가 있다. 당첨자 발표는 3월 6일이다.

<br>
위례 중흥S-클래스는 저렴한 분양가로 확실한 차익은 기대되지만 전매제한 10년과 불편한 교통이 망설이게 한다. 사진=이서영 기자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K 2020-02-25 09:08:29
요점만 잘정리해주셔서 ㄳ합니다.

엘라 2020-02-21 08:21:01
필요한 정보 정리 잘하심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