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2020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147억 원 투입
콘진원, '2020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147억 원 투입
  • 신진섭 기자
  • 승인 2020.02.1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능성 ▲차세대 ▲첨단융복합 ▲실감형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26일 신청 마감
17일 콘진원 공식 유튜브 채널 통해 사업설명회 생중계 진행
국내외 게임이용자 테스트를 통해 선정 게임에 대한 품질개선 기회 제공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17일 콘진원 유튜브 채널 실시간 방송을 통해 ‘2020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올해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은 국내 게임 시장 활성화와 글로벌 진출 게임콘텐츠 육성을 목적으로 하며 ▲기능성 ▲차세대 ▲첨단융복합 ▲실감형 총 4개 부문에 147억 원을 지원한다.

‘기능성’ 부문은 총 20억 원의 규모로 게임의 재미요소와 사회적 기여가 결합된 형태의 기능성 게임콘텐츠를 지원하며, 과제당 최대 2억 원을 지원한다. 기능성 부문의 세부 분야인 ▲지정 분야에서는 UN에서 지정한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와 연계하여 국내외적으로 사회적 의미가 있는 주제를 다루는 사회공헌 기능성게임을 지원한다. ▲자유 분야는 교육, 스포츠, 의료 등 다양한 목적의 온오프라인 기능성 게임콘텐츠 제작을 자유롭게 신청할 수 있다.
 
‘차세대’ 부문의 예산은 총 62억 원 규모로 게임시장을 개척할 게임콘텐츠 제작과 수출 지원을 목적으로 한다. ▲글로벌 분야는 국외 1개국 이상 출시목표 모바일 게임을 ▲시장선도 분야에서는 국내‧외 출시를 목표로 하는 모바일을 제외한 콘솔, PC 등 다양한 플랫폼 게임을 대상으로 하며, 두 분야 모두 과제당 최대 4억 원을 지원한다. ▲스타트업 분야는 플랫폼 구분 없이 창업 3년 미만의 게임콘텐츠 제작 기업을 지원하고, 과제당 최대 2억 원 및 투자전문가의 투자컨설팅을 지원한다.

가상현실 게임콘텐츠의 지속 성장을 위한 ‘첨단융복합’ 부문은 가상현실 및 혼합현실 게임을 제작하는 설립 8년 미만의 기업을 대상으로 과제당 최대 2억 원을 지원한다. ‘첨단융복합’에서 분리되어 올해 신설된 ‘실감형’ 부문은 설립 5년 이상의 기업을 지원하며 가상현실과 혼합현실 게임을 과제당 최대 9억 원까지 지원한다. ‘실감형’은 실감형 게임콘텐츠의 상업성 확보를 목적으로 글로벌 경쟁력이 높은 우수 IP(지적재산권) 활용과 VR HMD와 시뮬레이터를 함께 제작하는 등의 병행 제작이 필수 조건이다.

선정된 게임콘텐츠는 FGT(Focus Group Test) 형식으로 국내외 일반 게임이용자 및 전문가의 시연평가를 통해 오류검출 등 출시 전 품질개선을 할 수 있도록 지원받는다. 특히 해외 출시 목적인 게임콘텐츠에 도움을 주고자 과거 국내 이용자 대상에서 해외 이용자까지 추가 확대하여 진행한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해 17일 14시부터 콘진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업설명회를 실시한다. 콘진원 사업담당자들의 설명을 생중계로 들을 수 있으며, 실시간 채팅을 통해 질의응답 또한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방법은 콘진원 누리집과 e나라도움(www.gosims.go.kr)에 게시된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사업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참가자격과 신청서류를 갖춰 오는 26일 14시까지 e나라도움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