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구·경북 13명 무더기 확진…20대도 다수 포함
코로나19 대구·경북 13명 무더기 확진…20대도 다수 포함
  • 연진우 기자
  • 승인 2020.02.1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현황(2월 19일 오전 9시 기준) [자료=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확진자 현황(2월 19일 오전 9시 기준) [자료=질병관리본부]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5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된 13명 가운데 11명은 31번 환자와 동일한 교회 등에서 접촉해 확진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총 확진자는 46명으로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은 19일 오전 9시 현재 확진자 15명이 추가 발생해 현재까지 확진자는 총 46명이라고 밝혔다.

새로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 15명 중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됐다. 이 중 11명이 31번째 환자와 접촉이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31번이 다니는 신천지 대구 교회 지인이 10명, 병원 접촉자 1명 등이다. 대구·경북지역에서 발생한 나머지 2명의 연관성 여부는 확인 중이다. 이번 대구 경북지역 확진자 중에 20대가 4명이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경북에서 신규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하면서 확진자가 다녀간 지역 의료기관 응급실도 줄줄이 폐쇄됐다. 확진자가 나온 경북대병원은 전날 오후 11시 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고,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도 의심환자가 다녀가면서 신규 환자 유입을 차단하고 있다.

20번 환자의 딸(09년생, 한국국적)도 추가 확진판정을 받고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돼 있다. 20번은 우한 더플레이스에 방문했던 15번 확진자의 처제로, 20번의 딸은 3차감염에 해당한다.
아울러 서울 성동구에서 환자 1명(남성, 43년생, 한국 국적)이 추가로 확인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 환자는 지난 18일 한양대병원 외래를 방문했다 폐렴소견을 확인하고 한양대 선별진료소로 옮겨져 이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는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대구 지역에 특별대책반을 파견, 해당 지자체와 함께 긴급 방역조치 등을 시행 중이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