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기타리스트를 꿈꾸는 11살 일렉기타 소녀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기타리스트를 꿈꾸는 11살 일렉기타 소녀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2.20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20일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의 주인공은 화려한 손놀림으로 수준급 기타 연주를 뽐내는 앳된 소녀다. 공연장으로 찾아가 영상 속 주인공을 만났다. 공연에 한창인 밴드 멤버 중 유독 눈에 띄는 사람은 바로 오늘의 주인공인 일렉기타 치는 손수민(11세) 양이이다.

자신의 몸집만 한 성인용 기타를 자유자재로 연주하는데. 일렉기타의 꽃이라는 화려한 속주도 수준급이다. 클래식 곡마저도 수민이의 손가락에선 경쾌한 락 버전으로 재탄생한다.

어린아이답지 않은 집중력은 기본, 음을 부드럽게 이어주는 슬라이드 기술부터 깔끔한 소리를 내기 위해 오랜 연습이 필요하다는 스윕피킹 기술까지 섭렵한 실력자다. 이 모든 게 학원 한번 다니지 않고 1년 반 만에 완성한 실력이라는 사실이 놀랍다.

태교를 기타로 했을 정도로 아빠의 기타 사랑은 남달랐다. 아홉 살 무렵, 기타를 연주하는 아빠 모습을 보고 기타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이후로 알려주는 곡마다 빠르게 습득하더니 이제는 아빠와 대등한 실력을 갖추게 됐다.

기타리스트를 꿈꾸는 수민이를 위해 제작진은 특별한 만남을 준비했다. 신동이 탄생했다는 소식에 기타계의 살아있는 전설, 김도균 씨도 함께했다. 한국 대표 기타리스트와 떠오르는 샛별의 즉석 합주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세기의 만남은 20일 8시 55분 순간포착에서 함께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