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남현희, "국가대표 성형 파문... 펜싱을 그만두고 싶었다"
‘사람이 좋다’ 남현희, "국가대표 성형 파문... 펜싱을 그만두고 싶었다"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3.2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전 국가대표 펜싱 선수 남현희가 가슴 속 묻어둔 이야기를 전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어제 24일(화)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자신의 일부와도 같았던 검을 내려놓고 일상의 삶을 누리고 있는 ‘검객’ 남현희의 모습이 방송됐다.

남현희는 이른 아침부터 사이클 국가 대표인 남편 공효석의 훈련 현장을 찾아 내조에 나섰다.훈련을 마친 남편과 동료들을 위해 고기를 굽고 만둣국을 끓이는 등 남현희는 여느 주부와 다름없는 행복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또한 남현희는 아버지가 일하는 일터를 찾아 아버지의 일손을 돕는 등 가족을 위하는 따뜻한 모습을 보여 주기도 했다.

남현희의 아버지는 “혼자 외국 다니고 그럴 때 만족하게 못 해주고 그런 게 항상 걸린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에 남현희는 “우리 엄마, 아빠를 도와드리고 싶었다” 고 전하며 베이징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후 “나만 열심히 하면 내가 충분히 (가족들을) 도와 줄 수 있으니 나만 포기 안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여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남현희는 은퇴 이후 딸 ‘하이’와도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남현희와 딸이 찾은 곳은 ‘펜싱 클럽’, 남현희의 딸 ‘하이’ 또한 엄마를 닮아 펜싱 사랑이 대단하다. 하이는 3개월 차 초보 검객이지만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또한 하이는 “올림픽 선수가 되고 싶다”며 당찬 포부도 밝혔다. 

은퇴 이후에도 여전히 바쁜 남현희, ‘미녀 검객’, ‘엄마 검객’, ‘땅콩 검객’ 등 다양한 별명이 있지만 남현희 자신은 ‘땅콩 검객’이 제일 좋다며 ‘미녀 검객’이 부담스러운 이유에 대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남현희는 전성기 시절 터진 ‘국가대표 성형 파문’ 당시를 회상하며 “제가 ‘펜싱에 망신을 주고 있다’는 느낌이 굉장히 컸다”며 “그때는 ‘펜싱을 그만두고 싶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남현희는 “제가 사실은 올림픽에서 은메달, 동메달만 있고 금메달이 없다”며 “그래서 많은 선수를 지도하면서 올림픽에서 금메달이 나올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해내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남현희는 “펜싱 이외에 제가 잘할 수 있는 게 또 생기면 저는 그걸로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을 하고 싶다”고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