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유튜브총선⑨] 동대문을 3파전, 장경태TV 두각… '부진' 민병두TV, '실종' 이혜훈
[2020 유튜브총선⑨] 동대문을 3파전, 장경태TV 두각… '부진' 민병두TV, '실종' 이혜훈
  • 신진섭·이진휘·박현욱 기자
  • 승인 2020.03.2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동대문을에 출마하는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후보, 이혜훈 미래통합당 후보, 민병두 무소속 후보. 편집=이진휘 기자
서울 동대문을에 출마하는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후보, 이혜훈 미래통합당 후보, 민병두 무소속 후보. 편집=이진휘 기자

 

톱데일리 신진섭·이진휘·박현욱 기자 = 서울 동대문을 지역은 삼파전 구도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후보, 이혜훈 미래통합당 후보, 민병두 무소속 후원이 출마한다. 이 중 유튜브 유세에 가장 두각을 보이는 건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후보다. 현역의원인 무소속 민병두 후보의 조회수가 가장 많았으나 최근 활동과 조회수 면에서 미진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혜훈 의원은 이번 총선 유세에 유튜브를 활용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 장성규 아나운서까지 소환… 장경태TV 인지도 상승에 초점

장경태 후보의 유튜브 채널 '장경태TV' 성과지표. 편집=신진섭 기자
장경태 후보의 유튜브 채널 '장경태TV' 성과지표. 편집=신진섭 기자

청년정치인으로 꼽히는 장경태 후보는 지난 2016년 2월부터 유튜브채널 '장경태TV'를 운영하고 있다. 조사 대상 지역 중 가장 빠른 축에 속한다. 

장경태TV는 장 후보의 인지도 상승에 초점을 맞춘 콘텐츠를 주로 게재하고 있다. 썸네일(대문 사진)부터 문재인 대통령이 등장한다. 지난 2012년 문재인 대통령후보 청년 특보로 시작해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 수석 부위원장, 정당발전위원회 위원, 전국청년위원장을 거친 이력을 강조하고 있는 것.

장 후보의 모교인 서울시립대 방문 영상에서는 대학 동문인 장성규 아나운서를 끼워 넣은 '낚시홍보'를 시도하기도 했다. 

■민병두TV, 조회수 높지만 최근 활동 부진

민병두 후보의 유튜브채널 '민병두 TV' 성과지표. 편집=신진섭 기자
민병두 후보의 유튜브채널 '민병두 TV' 성과지표. 편집=신진섭 기자

동대문을 현역 의원인 민병두 후보는 이번 총선 공천 과정에서 컷오프 되며 무소속으로 출마하게 됐다. 이번 총선에서 민 후보는 동대문을 지역구 4선을 노린다.

민 후보의 유튜브채널 '민병두 TV'는 동대문 관련 정책소개가 주를 이룬다. 과거 전통적으로 보수 지역이었던 동대문을 지역을 사수하기 위해 자신의 무소속 출마가 필요했다는 '진심론'도 찾아볼 수 있다.  

민병두 TV에선 조회수 1000 이상을 넘는 히트 콘텐츠를 찾아볼 수 없었다. 구독자는 500명 수준이다. 민병두 TV를 활용한 유튜브 유세는 선거 판도에 별다른 영향력을 미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채널 이혜훈, 유튜브 유세 제로

이혜훈 후보의 유튜브 채널 '이혜훈' 성과지표. 편집=신진섭 기자
이혜훈 후보의 유튜브 채널 '이혜훈' 성과지표. 편집=신진섭 기자

서초갑에서 동대문을로 넘어온 통합당 이혜훈 후보의 유튜브 채널 '이혜훈'은 총선 관련 영상이 전무했다. 가장 인기를 끈 영상은 지난 2017년, 바른미래당 시절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한 종교인 과세 관련 영상이다.

채널 이혜훈은 세 후보의 유튜브 채널 중 구독자, 조회수, 영상수 등 주요지표가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장경태 TV VS 민병두 TV VS 채널 이혜훈 비교. 편집=신진섭 기자
장경태 TV VS 민병두 TV VS 채널 이혜훈 비교. 편집=신진섭 기자

 


관련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