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동산 불패신화 흔들린다? 마용성도 떨어져
서울 부동산 불패신화 흔들린다? 마용성도 떨어져
  • 이서영 기자
  • 승인 2020.04.0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월 만에 -0.02%…인천 군포·경기 시흥 등 상승폭 축소
전국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전국에서 인천광역시를 제외하고 이번 주 집값이 0.25% 이상 오른 곳이 없다. 자료=한국감정원.
전국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전국에서 인천광역시를 제외하고 이번 주 집값이 0.25% 이상 오른 곳이 없다. 자료=한국감정원.

톱데일리 이서영 기자 = 코로나19로 인한 부동산 시장 찬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2일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10개월 만에 서울 부동산 집값이 떨어졌다. 2주 정도 보합세를 이어가던 서울 집값이 이번 주 -0.02% 하락했다.

3개월간 집값이 떨어지고 있는 강남 3구와 달리 상승세를 유지하던 강북권도 리더격인 마‧용‧성이 올해 처음 집값이 하락했다. 마포는 -0.02%, 용산 -0.01%, 성동 -0.01%를 기록했다.

마용성은 지난해 7월 이후 줄곧 집값이 오르고 있었다. 올해 마포구는 0.66%, 용산구 0.35% 성동구 0.36%로 서울 집값 평균 상승률인 0.28%보다 상회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마용성의 주요단지에서 호가를 낮춘 매물 출현하며 하락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마용성 외의 강북권은 14개구 모두 상승폭이 줄었다. 부동산 키맞추기 현상이 보였던 노원구는 0.04% 올랐으며 도봉구 0.05%, 강북구 0.05%로 상승폭이 주춤해졌다.

강남권은 지난 주 -0.03%보다 하락폭 커진 -0.04%을 보였다. 강남구는 -0.16%, 서초구 -0.17%, 송파구 -0.12% 떨어졌다. 보합세였던 강동구도 -0.01%다. 강동구는 최근 중대형단지들이 입주 하고 있어 매물이 늘어 난 상황이다.

2·20 부동산 대책 풍선효과라고 불리는 인천도 상승폭이 축소됐다. 지난주 0.42%에서 이번 주 0.34% 상승에 그쳤다.

남동구는 구월·간석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0.47% 상승했으며 연수구는 송도를 중심으로 0.43% 올랐다. 서구는 7호선 연장호재가 있는 석남동과 청라신도시 위주로 0.30%의 상승폭을 보였다.

경기도는 지난주 상승폭인 0.28%에서 0.19% 상승에 그쳤다. 용인은 0.11%, 수원은 0.15% 올랐다.

수원, 의왕 등이 조정대상지역이 되고 경기도 내 옆 도시들은 계속 오르고 있다. 지난주 0.80% 올랐던 군포는 이번주 산본·금정동 등 역세권 위주로 0.55% 올랐다. ▲안산 단원구 0.61% ▲시흥 0.53% ▲구리 0.53% 상승폭을 기록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경제 불확실성과 부동산 규제로 인해 부동산 시장이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