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약품 대표 리베이트 재판서 증거 반박, 혐의 부인
안국약품 대표 리베이트 재판서 증거 반박, 혐의 부인
  • 연진우 기자
  • 승인 2020.05.1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사진=톱데일리 DB)
법원(사진=톱데일리 DB)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 수십억원대 불법 리베이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어진(56) 안국약품 대표이사 측이 제출된 증거에 대해 "증거 능력이 애매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2단독 김호춘 판사는 12일 오전 약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어 대표와 영업본부장 김모(53) 씨, 전 직원 정모(65) 씨 등 안국약품 전·현직 임직원에 대한 재판을 진행했다.

어 대표 측 변호인은 이날 "오늘 증인 신청을 하는 것보다 돈을 지급했다는 객관적 자료가 중요하다"며 "제보자라는 사람이 제출한 USB와 회사에서 압수한 증거능력 부분이 애매해 이 부분을 명확히 한 뒤에 증인신문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례로 2018년 11월 21일에 발부된 압수수색 영장으로 이를 진행하던 중 태블릿 PC 15대가 발견되면서 이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해 그 부분에 대한 영장 집행이 이뤄졌다"며 "압수수색에 의해서 취득된 자료가 적법한 증거인지에 대해 상당히 많은 논란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서면으로 관련 의견서를 제출하겠다"고 했다.

앞서 검찰은 어 대표 등이 의약품 판매 촉진을 목적으로 의료인들에게 89억원 상당의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