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노래 부르다 말고 폭풍오열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노래 부르다 말고 폭풍오열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5.14 17:47
  • 댓글 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영탁-이찬원-김호중-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신청자의 편지 한 통에 전원 폭풍 오열을 쏟아내면서, 녹화 중단 사태가 벌어졌다.

지난 7일 방송된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6회분은 전국 시청률 22.5%를 기록, 분당 최고 시청률을 24%까지 치솟으며 6주 연속 20% 돌파, 3주 연속 목(木) 프로그램 전채널 1위를 수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TOP7과 ‘미스터트롯’ 레인보우가 오랜만에 한무대에서 만나 ‘팀 데스매치’를 펼치며 ‘레전드 무대’를 속출시켰다.

이와 관련 14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사랑의 콜센타’ 7회에서 TOP7은 한 신청자의 특별한 사연에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다. 이날 녹화에서도 TOP7은 사랑의 노래를 전해드리러 전국 팔도로 전화선을 연결했던 상태. 전화 연결이 된 한 신청자는 밝은 목소리로 TOP7에게 인사를 건넸고, 신청곡을 불러줄 원픽 선택에 “처음 봤을 때, 하늘로 먼저 떠나보낸 아들과 똑같이 생겨서 가족들 모두 깜짝 놀랐다”며 “임영웅 씨와 꼭 한번 통화를 하고 싶어서 계속 전화를 시도했다”고 고백, 현장의 모든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어 임영웅과의 통화에 벅찬 감정을 드러낸 신청자는 임영웅에게 편지를 쓰듯 먼저 떠난 아들에게 편지를 띄웠다. 담담하지만 그리움이 가득 묻어나는 신청자의 목소리에 임영웅과 멤버들은 속절없이 떨어지는 눈물을 훔쳤고, 두 MC까지 차오르는 눈물을 연신 찍어내면서, 현장을 정적에 휩싸이게 했다.

더욱이 이후 임영웅은 애써 감정을 추스르고 무대 중앙에 섰지만, 노래가 시작된 후도 북받치는 감정에 입을 떼지 못한 채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냈고 급기야 녹화가 중단됐다. 이에 임영웅에게 다가간 영탁이 “나중에 웃으면서 들으실 수 있게 웃으면서 불러드리자”고 토닥였고, 임영웅은 울음을 꾹 참으며 노래를 이어나갔다. 과연 TOP7을 울린 사연자의 편지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있을 지, 또한 영탁의 응원을 받아 노래를 부른 임영웅의 무대는 어떤 모습일 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런가하면 임영웅은 ‘사랑의 콜센타’ 녹화를 마친 후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께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희로애락을 선물해드릴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며 “지치고 힘들어도 ‘사랑의 콜센타’에서 국민 여러분과 소통하면 다시 힘이 난다”고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제작진은 “부모님에 대한 사랑이 그 누구보다 각별한 TOP7이 신청자의 진심 어린 한마디 한마디에 오열하며 급기야 녹화 중단까지 이르게 됐다”며 “노래로 전 국민에게 힐링과 위로를 전하는 TOP7의 진심이 담긴 무대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7회는 14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혜진 2020-05-18 21:35:59
사랑의콜센타신청하고싶어요임영웅노래듣고싶고싸인받고싶어요목소리듣고싶어요

재숙 2020-05-17 10:02:36
바다사슴님!
임영웅 의 아들이 부르는 마법의성이 당신의 아들이 부르는것과 똑같으지요?
위로받으면서 치유하시고 늘 행복하셨음 바래옵니다.
#임영웅 국민의 아들로서 착하신 인성에 박수보내며 승승장구하시길요~!!

영순이 2020-05-16 23:02:44
#임영웅 이 노래 부르면 치유까지 된다.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평화롭게 ... 언제나 응원합니다^♡^

도깨비 2020-05-16 12:59:09
임영웅 생각깊고 마음 따뜻한 좋은 사람
오래도록 사랑받는 사랑주는 가수로 자리매김 하세요

큰나무 2020-05-16 11:28:24
우리의 영웅님 , 마음의 상처를 치유패 주시는 영혼의 구세주십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