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인천가톨릭대 신학대' 젊은 사제들 죽음에 대한 의혹
그것이 알고 싶다, '인천가톨릭대 신학대' 젊은 사제들 죽음에 대한 의혹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5.16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16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젊은 사제들의 연이은 죽음에 대한 의혹에 대해 파헤쳐본다.

인천 교구의 젊은 사제들에 대한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다. 한날 한시에 서품을 받은 12명의 동기 중 30대 초반의 세 명의 젊은 사제가 사망한 것이다. 그 중 사인이 불명확한 두 사제의 죽음을 둘러싸고 여러 의문이 제기됐다. 사제들의 죽음에 대한 비밀과 풀리지 않는 의혹은 ‘그것이 알고싶다’에도 제보로 이어졌다.

하지만 제작진을 향한 불편한 시선과 성당의 깊은 침묵은 계속되었다. 왜 사제들의 죽음은 비극의 베일 뒤에 감춰져야만 했을까? 의혹을 쫓던 제작진에게 새로운 제보가 들어왔다. 깊이 잠들어있던 진실은 무엇일까?

제보의 내용은 1998년 인천가톨릭대 신학대에서 벌어진 사건이었다. 교수 신부가 신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사실이었다. 거룩함과 순종을 배우는 신학교 안에서 벌어졌던 일. 사제의 스승이자 존경받는 성직자의 두 얼굴. 취재진의 오랜 설득 끝에 침묵을 깬 사람들은 무슨 증언을 했을까? 교수 신부, 그는 과연 누구일까?

정말 검소하고 배려하고 굉장히 존경받았어요
아주 낮은 자세로 사셨던 모습을 봐왔기 때문에
- 관계자 인터뷰 中 -


청렴하고 덕망 높은 인물로 언론에도 여러 번 언급되었던 교수 신부. 현재 그는 수도회를 설립해 장애인들을 돌보며 여전히 존경받는 성직자의 길을 걷고 있었다. 신학생들을 상대로 파렴치한 행동을 한 인물인 그가 정말 제보자가 지목한 그 교수 신부가 맞는 것일까? 22년의 세월, ‘깊은 침묵’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까?

16일, 토요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젊은 사제들의 연이은 죽음에 대한 의혹과 여전히 침묵으로 일관하는 또 다른 은폐된 사건을 추적한다. 또한, 이들의 근원적 문제점을 생각해보고, 건강한 종교의 의미에 대해 짚어보고자 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