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동물농장' 5년 째 목욕거부 중인 역대급 폭군犬 등장
'TV 동물농장' 5년 째 목욕거부 중인 역대급 폭군犬 등장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5.1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오늘(17일) 'TV 동물농장'에서는 5년 째 목욕을 거부 중인 반려견 가희, 보름째 트럭에 상주중인 고양이, 플라스틱 통에 머리가 낀 깜놀이의 사연이 전해진다.

반려견과 산책만 다녀오면 전쟁을 치르는 집이 있다. 산책은 즐겁지만 집에만 돌아오면 야수로 돌변하는 <가희> 때문이라고. 더러워진 발을 씻기 위해 물을 트는 순간, 주위에 보이는 건 모두 적인 듯 심하게 으르렁대다 이빨까지 보인다. 이런 <가희> 때문에 목욕을 못 시킨지 어언 5년이나 됐다. 심지어 실외 배변을 하기에 산책을 그만둘 수도 없다. <가희>의 행동 교정을 위해 전문가가 찾아왔지만, 전문가도 혀를 내두른다. ‘지금까지 동물농장에 나온 개 중 가장 무서운 아이’라는 역대급 폭군 <가희>는 개과천선할 수 있을까?!

전국을 누벼야 할 트럭이 벌써 보름째 운행하지 못하고 있다. 느닷없이 나타난 고양이 가족 때문이다. 어느 날 아침 화물칸에서 아기 고양이들을 발견한 아저씨는, 새끼들을 상자에 고이 담아 땅에 내려놓고 출근하셨다는데~ 다음날 아침, 거짓말처럼 다시 화물칸에서 발견된 새끼 고양이들! 몇 번을 내려놓아봐도, 다른 곳에 주차를 해봐도, 어미 냥이는 꼭 이 트럭에 새끼들을 다시 올려놓는다. 새끼 고양이들을 공격하러 다가오는 길냥이를 목격한 후로는 상자에 담아 내려놓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새끼들을 싣고 운행을 할 수도 없는 노릇인데! 아저씨와 일면식도 없던 어미 냥이는, 대체 왜 이 트럭에 새끼들을 옮겨 두는 걸까?

평화롭고 조용하던 한 시골 마을에 두 눈을 의심케 할 만큼 괴상한 모습을 한 유기견이 나타났다. 이미 처음 만난 5일 전부터 머리에 플라스틱 통을 끼운 채 동네를 돌아다니고 있었다는 <깜돌이>. 어떻게든 빼 보려 머리를 흔들고 발로 밀며 안간힘을 쓰지만, 사람의 도움 없인 빼기 힘들 만큼 꽉 끼어 있다.  

게다가 얼굴 전체를 가린 통 때문에 주변을 잘 보지 못하니 부딪히고 넘어지는 것은 물론 차에 치일 것 같은 위험천만한 순간이 다반사다. 아주 작은 움직임에도 놀랄 정도로 사람을 경계하는 탓에 다가서기도 쉽지 않다. 고작 3.8L의 작은 세상 안에 갇혀버린 깜돌이는 과연... 늦은 봄을 만날 수 있을까?  17일(일) 9시 30분 SBS TV 동물농장에서 확인해보자.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