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디오스 전기레인지, “인덕션 화구가 대세”
LG 디오스 전기레인지, “인덕션 화구가 대세”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0.06.02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라듀어 글라스가 적용된 LG 디오스 3구 인덕션 전기레인지(모델명: BEF3MT). 사진=LG전자
미라듀어 글라스가 적용된 LG 디오스 3구 인덕션 전기레인지(모델명: BEF3MT). 사진=LG전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LG전자 디오스 전기레인지가 차별화된 인덕션 기술의 편리함을 인정받으며 인기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2일 LG전자에 따르면 올해 들어 LG 디오스 전기레인지를 구입한 고객 중 약 80%가 인덕션 화구(火口)가 2개 이상인 제품을 선택했다. 해당 제품은 3구 인덕션 전기레인지와 인덕션 화구가 2개인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다.

이들 제품의 판매량 비중은 2년 전 약 50%에서 지난해 70% 수준까지 증가했다. 올해는 최근까지 약 80%에 달한다.

인덕션 화구가 대세로 자리잡은 것은 조리시간을 줄여주는 인덕션을 선호하는 고객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인덕션은 자기장이 상판을 통과하며 용기에 직접 열을 발생시키는 방식이라 열손실이 적고 빠른 조리가 가능하다. 반면 기존 하이라이트는 원적외선으로 상판을 데워서 용기에 열을 전달하기 때문에 조리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

LG전자는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차별화된 화력, 편의성, 안전성을 바탕으로 인덕션 화구가 2개 이상인 제품군을 늘리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독일 특수유리전문업체 쇼트 사의 ‘미라듀어(Miradur®) 글라스’를 적용한 최고급 전기레인지 라인업에 인덕션 화구가 2개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했다. 미라듀어 글라스는 긁힘에 강해 늘 새 제품 같은 느낌을 준다.

LG 디오스 인덕션은 ▲스마트 인버터 IH(Induction Heating) 코일의 설계를 최적화해 화력을 집중시키고 ▲단열재를 적용해 열을 차단하며 ▲코일을 보호하는 방식으로 제품 성능을 최대로 끌어올리는 ‘3중 고화력 부스터’ 기술을 사용해 화력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단일 화구 기준으로 최대 3킬로와트(kW)의 고화력을 구현했다.

이 제품은 또 ▲어린 아이나 반려동물이 만지는 경우를 대비해 작동이 안 되게 하는 ‘잠금 버튼’ ▲조리시간을 설정하는 ‘타이머’ ▲버튼 하나로 모든 화구의 출력을 최저로 낮추는 ‘일시 낮춤’ ▲뜨거워진 상판이 식을 때까지 표시해주는 ‘잔열 표시’ ▲코일의 과열을 방지하는 ‘출력 제어’ 등 최대 14가지 안전기능을 탑재해 업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갖췄다.

LG전자는 핵심부품과 인버터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을 토대로 다른 주요 가전들과 동일하게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스마트 인버터 IH 코일에 대해서 10년간 무상보증하고 있다.

윤경석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디오스 전기레인지처럼 고객이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