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식당주인 살인사건과 최씨의 스토킹
'궁금한 이야기 Y' 식당주인 살인사건과 최씨의 스토킹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6.05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5일 밤 방송 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 에서는 식당주인 숙희 씨 살인사건의 진실과 최 씨의 스토킹에 대해 추적한다.

지난 달 4일, 동네에서 작은 식당을 하는 59세의 숙희(가명) 씨가 칼에 찔려 살해됐다. 발견 당시 그녀는 몸 곳곳을 흉기에 찔린 채 아파트 화단에 쓰러져 있었고 이미 너무 많은 피를 쏟은 그녀는 병원으로 이송 직후 사망했다.

범인은 같은 동네에 살던 43세의 최(가명) 씨 였다. 그는 숙희 씨의 식당서비스가 엉망이었고, 자신에게 고기를 구워주지 않아 홧김에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조사가 끝난 뒤 가족들이 돌려받은 숙희 씨의 휴대폰에는 심상치 않은 기록들이 남겨져 있었다.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살해범 최 씨에게서 100통이 넘는 전화가 걸려온 내역이 있었던 것이다. 뿐만 아니라 살인 사건이 벌어지기 전날 밤, 숙희 씨가 112에 신고를 했었던 기록도 있었다.

“몇 개월 전부터 언니가 저한테 하소연을 하더라고요.
(최 씨가) 거기 퇴근하는 길목에 서 있대. 언니는 돌아서 간대. 무서우니까.
우리는 그때는 그런 줄 몰랐죠. 그렇게까지 걔가 집착하고 있는지는.
- 주변 상인


최 씨는 열여섯 살이나 나이 차이가 나는 피해자를 몇 년 전부터 스토킹해왔다. 그녀는 최 씨를 멀리하며 차츰 거리를 두려 했지만 그럴수록 최 씨의 집착은 더 심해졌다. 숙희 씨가 최 씨의 문자를 읽지 않고 삭제하는 동안에도 최 씨는 마치 연인이라도 된 듯이 메시지를 계속 보내왔 다. 결국 그녀는 최 씨의 연락을 차단했지만, 최 씨는 멈추지 않았다. 살인 사건 전날인 5월 3일, 최 씨는 밤늦도록 숙희 씨의 가게에 손님이 있는 것을 보고 들이닥쳐 난동을 피웠다. 그날 숙희 씨는 10년 만에 처음으로 최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단순히 경찰 조사만 받고 풀려난 최 씨는 다음날 아침, 끔찍한 살인을 저지르고 만 것이다.

“어머니께서 문자는 이미 다 지운 상태라서 (스토킹 사실을) 증명할 수 없고...
그리고 그 사람(최 씨)은 전과나 집행유예가 없는 사람이니까
단순 영업 방해로 해서 풀려났거든요.“
- 숙희 씨 아들


남편이나 자식들에겐 괜한 걱정을 끼치고 싶지 않아서였을까. 숙희 씨의 가족들은 최 씨의 스토킹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 평생 자식 생각만 한 어머니였고 늙어서도 자식 들에게 짐이 되지 않겠다며 음식장사를 시작했던 그녀의 비극을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파해쳐 본다. <궁금한 이야기 Y>는 금요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