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여성 보험설계사들이 처한 현실
'궁금한 이야기 Y' 여성 보험설계사들이 처한 현실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6.05 20:45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5일 밤 방송 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 에서는 여성 보험설계사들이 처한 현실을 조명한다.

 그는 애인은 있는지, 남자는 몇 명을 만났는지 소은(가명)씨와 함께 있을 때면 이런 질문을 서슴없이 던졌다고 했다. 사무실에 홀로 남아 있는 소은씨의 옆에 앉아 집요하게 소은씨를 괴롭힌 남자는 다름 아닌 그녀가 일하고 있는 보험대리점 대표였다. 애인이 있다는 말에도 꿈쩍하지 않는 그에게 일부러 남편이 될 사람을 소개시켜줬지만 소용이 없었다. 그는 오히려 늦은 밤, 그녀를 불러내 더욱 충격적인 말을 꺼냈다. 정말로 결혼을 하는 거냐, 자신은 안 되겠냐고 물었다는 윤(가명)대표는 거절하는 소은씨를 강제로 추행하기까지 했다.

“이제 그만 가자고 제가 일어났거든요. 그러니까 엉덩에 손을 탁 올리는 거예요.”
- 소은 씨 인터뷰 중


피해자는 소은씨만이 아니었다. 사무실 내 또 다른 여자설계사들에게도 마찬가지였다는 것. 특히 윤대표는 노리기라도 한듯이 주로 남편이 있는 보험설계사들에게 접근했다. 데이트를 하러가자거나, 유부남 세컨드를 어떻게 생각하냐는 등 직장 상사의 입에서 나왔다고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말을 쏟아냈다. 더욱이 그의 성희롱은 고소가 진행되는 중에도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소은씨를 더 힘들게 한 것은 그런 윤대표를 매일 같은 사무실에서 마주쳐야 한다는 사실이었다. 보험설계사로 일하는 소은씨는 근로기준법의 보호를 받을 수 없어 어디에서도 도움을 받지 못했다.

“고소를 했는데 경찰도 가해자와 분리를 해줄 수 없다고 그랬고...
사무실이 펄펄 끓는 지옥인 거예요.”
- 소은 씨 인터뷰 중


법의 사각지대에 놓인 소은씨와 보험설계사을 위한 '보험'은 없는 것인지 5일(금) 밤 8시 55분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여성 보험설계사들이 처한 현실을 조명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매미 2020-06-30 13:18:02
1억 8천?ㅋㅋㅋㄲㅋㄱㅋ 흐미
합의생각없이 부른거라고요?ㆍㆍㆍ
글 쎄ㆍ ㆍ요 ㅎ 그렇게생각할사람은 거의 없을듯ㆍㆍ

매미 2020-06-30 13:17:03
1억 8천?ㅋㅋㅋㄲㅋㄱㅋ 흐미
합의생각없이 부른거라고요?ㆍㆍㆍ
글 쎄ㆍ ㆍ요 ㅎ 그렇게생각할사람은 거의 없을듯ㆍㆍ

이슬 2020-06-30 13:14:39
1억8천은 좀 오바긴했네ㆍㆍㅋ금액이 너무구체적ㆍㆍㆍ
그냥 합의생각없다하면 됐을텐데ㆍ ㆍ

1억8천 2020-06-07 19:21:17
합의금 1억8천.. ㅋㅋ

차우 2020-06-06 16:36:43
저 대표 말하는 것을 보니 인간 쓰레기임이 틀림없네요. 정말 저런 쓰레기들이 이사회에 존재해야 합니까?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