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SKT 유통망, 대리점 쥐어짜기… '플로·웨이브 40% 유치하라'
[단독] SKT 유통망, 대리점 쥐어짜기… '플로·웨이브 40% 유치하라'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0.06.19 18:2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유통망서 갑질, 부가서비스 유치 못하면 사실상 '벌금'
개인점주들 "어쩔 수 없이 부가서비스 유치", 소비자 선택권 침해 우려
SKT '모니터링 통해 비정상적 판촉행위 적발', 영업지역 넓어 단속 어려워
무용지물 표준계약서, "공정위 약관 엄격히 제시해야"
일부 SK텔레콤 유통망에서 개인대리점을 상대로 한 갑질이 벌어지고 있다. 플로, 웨이브 등 부가 서비스 가입목표를 달성하지 않으면 판매지원금을 차감해 대리점주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이진휘 기자
일부 SK텔레콤 유통망에서 개인대리점을 상대로 한 갑질이 벌어지고 있다. 플로, 웨이브 등 부가 서비스 가입목표를 달성하지 않으면 판매지원금을 차감해 대리점주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이진휘 기자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SK텔레콤 일부 유통망에서 개인대리점을 향한 갑질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부가서비스를 유치하지 못하면 판매장려금을 깍는 반강제식 영업이 자행되고 있다. 

19일 톱데일리 취재 결과 일부 SK텔레콤 지역별 마케팅본부와 법적대리점(직영점)은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위탁대리점(개인대리점)에게 판매지원금을 볼모로 실적을 강요했다. 개인대리점은 SK텔레콤 소속 법적대리점과 위탁 계약을 맺은 개인사업자로, 이들의 주 수익원은 휴대폰을 판매하고 본사의 정책에 따라 법적대리점을 통해 받는 판매지원금이다.   

SK텔레콤은 유통구조개선을 위해 100% 자회사 PS&Marketing(PS&M)을 운영하고 있다. 전국 약 450여개의 직영매장과 90여개의 대형유통망 입점매장이 PS&M 휘하에 있다. 문제는 PS&M의 손길이 닿지 않는 대리점들이다. 계약서에도 없는 수수료 차감 정책과 부가서비스 판매 의무가 소상공인을 압박하고 있었다.  

대리점주들에 따르면 매월 채워야 할 실적 목표치가 하달된다. 이를 달성하지 못하면 다음달 받게 될 단말기 판매장려금이 줄어든다. 대리점들이 소비자에게 고가의 요금제와 부가 서비스를 권하게 되는 이유다. 

주요 평가 항목은 ▲매출 현황 ▲고객 가입 요금제 평균(ARPU) ▲5G 가입율 ▲추천요금제 유치율 ▲‘웨이브(WAVVE)‘ 유치율 ▲‘플로(FLO)‘ 유치율 ▲통화 부가서비스 ‘스마트콜픽’ 유치율 ▲보험상품 ‘올케어플러스’ 유치율 등이다. 

SK텔레콤 대리점주들이 매월 채워야 하는 가입 할당량. 표=이진휘 기자

지난 2월엔 미디어 부가서비스인 플로와 웨이브 유치 정책이 내려왔다. 대리점은 월 가입자의 40% 이상에게 해당 부가서비스를 판매해야 한다. 40%를 넘으면 개통자 수당 5000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목표치에 미달하면 막대한 페널티를 감수해야 한다. 목표치에서 1명이라도 모자라면 그달 전체 개통자를 기준으로 5000원씩 페널티를 계산한다. 개통자가 100명인 대리점이 있다면 판매지원금에서 50만원이 감액된다. 사실상 벌금이나 다름없다.    

통화 부가서비스 ‘스마트콜픽’ 상황도 마찬가지다. 매월 개통자의 35% 이상에게 가입시켜야 하며, 이를 달성하지 못하면 개통 건수에 비례해 5000원씩 판매지원금이 줄어든다. 또 19~64세 개통자 비율을 매월 30% 이상 유지해야 하며 미달성 시 건당 5000원의 수수료가 차감된다. 점주들은 지역에 따라 일부 차이가 있지만 전국이 비슷한 수준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SK텔레콤 대리점주 A씨는 “판매장려금 1~2만원에서 세금 떼고 고객에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면 마이너스가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며 “목표치대로 서비스 판매 못하면 수수료가 차감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사비를 들여 고객에 부가서비스나 보험을 가입시키고 있다“고 했다.

대리점법(대리점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8조 ‘판매목표 강제 행위의 금지’는 공급자가 거래상의 지위를 부당하게 이용해 대리점에게 목표를 제시하고 강제하는 행위를 막고 있다. 제7조 ‘경제상 이익 제공 강요행위의 금지’에 따라 공급자가 자신의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도록 대리점에 강요하는 행위를 할 수 없다. 이를 어길 시 공급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조사에 응하지 않으면 최대 2억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SK텔레콤은 본사 차원이 아닌 일부 대리점들의 주도로 일어난 비행(非行)으로 보인다고 했다. 꾸준한 모니터링을 통해 비정상적인 판촉행위가 발견되면 해당 점포를 통한 신규개통을 막는 등 제재를 가하고 있지만 영업지역이 넓다보니 단번에 뿌리 뽑히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서명훈 한국이동통신판매점협회장은 “유통 현장에서는 대리점이 차감을 맞아 버리기 때문에 대부분 강제 유치한다고 봐야 한다”며 “차감을 당하지 않아야 하니 가입 유치를 할 수밖에 없고 고객 자율성에 의한 부가서비스 가입은 거의 없다”고 했다.

■갑질 판촉 막으려면 '통신업종 표준대리점거래계약서' 정착 필요

공정위 '통신업종 표준대리점거래계약서'.
공정위 '통신업종 표준대리점거래계약서'.

지난해 공정위는 이동통신 유통 구조에서 만행되는 대리점 갑질 피해를 막기 위해 ‘통신업종 표준대리점거래계약서’를 공개했다. 하지만 강제 효력이 없다 보니 실제 유통 현장에선 대부분 위탁 계약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공정위는 현재 이통3사 중 LG유플러스 일부 대리점에서만 표준계약서가 활용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대리점 표준계약서에 따르면 공급자의 판매목표 강제 행위를 못하도록 명시돼 있지만 실제 현장에서 사용되는 경우는 많지 않다“며 “사용 유도는 하고 있는데 법적으로 강제할 수 없다 보니 권고하는 수준“이라고 했다. 

이에 문제를 근절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의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방효창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정보통신위원장은 “대리점을 운영하기 위한 평가기준을 내놓을 순 있지만 모든 것을 실적 위주로 금전적으로 차감한다는건 대단히 잘못된 운영“이며 “중간 관리자들의 이런 관행이 지속되면 대리점 간에도 불균형이 오게 되고 불공정 시비로 번질 수 있다. 정부가 공정위의 약관 기준으로 엄격하게 잣대를 들이대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두루미 2020-06-20 18:00:57
피에스는 쓸데없는 T올케어 강제유지해라고 난리ㅋ

피에스앤마케팅 2020-06-20 18:00:33
피에스도 똑같이 플로 웨이브 유치율 50,60퍼센트
이상 유치하라되있음 현재 티올케어 보험 상품도
강매해라고 난리임

ㅂㅂㅂ 2020-06-20 16:40:14
모니터링 하면 머해 결국 공지론 유치시키라고 맨늘 강요한담에
플로 웨이브 광고엔 실사용자 몇퍼센트~~ 광고 할거면서
중국 무슨 브랜드 커피회사마냥 또 자기들은 모르쇠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