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김호중 출연, 충남 천안에서 식욕 무장 해제
'백반기행' 김호중 출연, 충남 천안에서 식욕 무장 해제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6.26 19:50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오늘(26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트바로티' 김호중과 함께 사통팔달의 길목, 충남 천안으로 떠난다.

'열혈 다이어트' 중이라는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때보다 날렵(?)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백반기행>에 나온 만큼, 이날은 '치팅데이'로 정해 물 만난 물고기처럼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무장 해제된 김호중의 식욕에, 식객 허영만은 위협(?)을 느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식객은 천안 시민들의 휴식처인 태조산 자락 아래에 있는 한 한정식집으로 향한다. '1만 원'이라는 착한 가격에 기본 반찬이 무려 17가지, 메인 반찬까지 더하면 20가지가 넘어 높은 가성비를 자랑한다. 남도 음식 못지않게 푸짐하게 차려진 한정식 한상에, 일일 식객 김호중은 제대로 고삐가 풀려 먹방을 선보인다. 경상도 출신의 나이 지긋한 주인장의 음식을 맛보고 김호중은 "돌아가신 할머니와 가장 비슷한 손맛을 느꼈다"며 할머니를 떠올리며 본인의 노래 '찔레꽃'을 불러 귀를 기울이게 했다.

이어 일주일에 수요일 단 하루만 맛볼 수 있다는 '한우 암소 1++' 갈비탕을 맛보러 간다. 맑으면서도 진한 국물과 구운 고기 버금가는 고소한 갈비 맛에, 김호중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주인장은 "김호중 팬!"을 자처하며 '김장김치'부터 특수부위 '육사시미'까지 귀한 음식들을 연신 내놓아 찐(?)팬임을 입증했다. 감동한 김호중은 고마운 마음을 담아 노래 한 곡을 부르려는데, 주인장이 갑자기 입을 막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주인장이 김호중의 입을 막은 사연은 무엇인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천안의 번화가 중심에 위치한 한 수육과 칼국수를 파는 노포에서는 육‧해‧공 총출동한 칼국수 등장에 김호중은 본격적으로 면치기를 선보였다. 계속되는 먹방으로 오늘의 음식 축적량을 한도 초과(?)한 김호중은 "뱃살에 벨트가 가려졌다"며 귀여운 애교를 보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

식객 허영만을 만나 잠재웠던 입맛을 제대로 폭발시킨 '트바로티' 김호중의 모습은 오늘(26일) 밤 8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현희 2020-06-28 07:17:24
김호중 님 화이팅입니다.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해피리치 2020-06-27 22:43:50
2020-06-27 22:42:49더보기
삭제하기
김호중 나오면 최고 시청률
요즘 대세 만능 예능인 천상의 목소리
멋진 외모
최고 인성~~!!^^
답글쓰기

임혜정 2020-06-27 21:02:26
호중님 먹는모습도 고급스럽고 너무너무 호중님인성을 높게 바라보고있어요 ㆍ인성도최고예요ㆍ노래도 최고예요ㆍ인물은 남자중에 남자최고 미남이예요ᆢ할무니 너무 좋아요ㆍ장희빈 노래 너무좋아요ㆍ바람남ㆍ무인도ㆍ나보다 더사랑해요ㆍ너나나나 다수등등 호중님 노래는 감성이 느껴져 스며들면서 남자다운 에너지의 부드러운 힘과 노래부를때 얼굴표정이 표현할때 목소리와함께 너무 훌륭해요 ~~~멋쟁이 호중님 최고입니다~~~

최은영 2020-06-27 11:43:52
먹는 모습도 고급지고 예쁜 김호중 트바로티 ~
덕분에 백반기행도 볼 수 있었네요^^
호중님 맛있게 먹는 모습보고 갈비탕 먹으러
수요일날 천안으로 달릴겁니다^^

진주처럼 2020-06-27 09:01:21
김호중 전국팔도에서 팬들한테 김치도 받고 허영만의식객에서도 가는식당마다 어머님들의 찐 사랑 듬뿍받고있네요. 김치냉장고 광고 한번 가야겠네요.
광고주 관계자분들 김호중 님이랑 어여 광고 찍으세요. 대박날거예요.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