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노애정이 송지효여야만 하는 이유
‘우리, 사랑했을까’ 노애정이 송지효여야만 하는 이유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6.30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JTBC ‘우리, 사랑했을까’의 노애정이 송지효여야만 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제작진은 “송지효는 ‘노애정’ 그 자체”라고 밝혔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 ‘멍지효’, ‘에이스지효’ ‘담지효’ 등 수많은 별명을 양산하며 아시아의 퀸으로 거듭난 송지효의 로코 귀환작으로 드라마 팬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불러 모으고 있다.

극중 송지효가 연기할 ‘노애정’ 역은 어떤 상황에서도 긍정의 힘을 잃지 않는 씩씩한 인물. 송지효 본인의 밝고 명랑한 이미지의 강점을 살린 캐릭터라 100% 잘 소화해낼 것이라는 굳건한 신뢰감이 생긴다. 더욱이 그간 공개된 티저 영상과 스틸컷에서도 긍정의 아이콘다운 당찬 기운을 뿜어낸 바. 이를 접한 시청자들의 입에서 “노애정이라는 캐릭터와 배우 본인이 갖고 있는 캐릭터가 일맥상통해서 어떤 시너지를 자아낼지 더욱 기대된다”, “노애정의 밝은 에너지를 소화해낼 수 있는 건 송지효뿐이다”라는 감탄이 절로 나오게 만든다.

‘우리사랑’ 제작진 역시 이에 적극적인 동의를 표했다. 노애정 캐릭터의 이모저모를 면밀히 살펴보면 송지효 본인과 무척이나 닮아 있다는 것. “무언가 재고 따지는 계산적 행동이라고는 일체 없는 꾸밈없는 모습과 매 순간순간 맡은 바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영락없는 노애정 그 자체다”라며, “노애정 역에 꼭 맞는 사람은 송지효뿐”이라고 거듭 추켜 세웠다. 

무엇보다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강세를 보여온 송지효가 더욱 더 강력해진 흡인력을 장착했다. 한 아이의 엄마이자 꿈을 가진 한 사람으로서 가슴이 두근대는 설렘은 물론 깊은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기 때문. “배우 인생의 마지막 로코가 될 것 같아 ‘우리사랑’을 선택했다”는 송지효. 마치 제 옷을 입은 것처럼 꼭 들어맞는 ‘노애정’이라는 캐릭터로 또 한 번 로코 강자의 저력을 입증할 것으로 기대된다.

송지효표 로맨스 코미디로 또다시 포텐을 터트릴 ‘우리사랑’은 오는 7월 8일 수요일 밤 9시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