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T 임원들 성과급 잔치, 주가는↓ 성과급은↑… 노조 '5% 나눠라'
[단독] KT 임원들 성과급 잔치, 주가는↓ 성과급은↑… 노조 '5% 나눠라'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0.07.01 17: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창규 전 KT 회장 2억여원, 직전년도 대비 22% 수준으로 급감
임원진 전체 29억원 규모 주식 지급, 이달 장외에서 처분 계획
실적부진에도 장기성과급 규모 늘어, 내부서 볼멘소리
KT가 지난해 실적에 따른 장기성과급 명목으로 자사주 29억원을 임원에게 지급하고 있다. KT 이스트 사옥 전경. 사진=KT
KT가 지난해 실적에 따른 장기성과급 명목으로 자사주 29억원을 임원에게 지급하고 있다. KT 이스트 사옥 전경. 사진=KT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KT가 지난해 실적에 따른 장기성과급 명목으로 자사주 29억원 규모를 임원에게 지급할 계획이다. 작년 주가가 고전한데다 직원들에겐 혜택이 돌아가지 않아 ‘그들만의 잔치’란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1일 톱데일리 취재에 따르면 KT는 최근 ‘2020년도 제7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2019년도 장기성과급 지급 및 자기주식 처분안을 통과시켰다. 장기성과급은 지난년도 성과에 대한 배분을 자사주를 통해 제공하는 것으로 KT가 등기임원진에게만 지급하는 급여다.

KT 이사회는 지난해 장기성과급 지표의 97.59%를 달성했다며 KT CEO, 사내이사 및 경영임원에게 12만6699주를 지급하기로 의결했다. 주식의 총 처분 예정금액은 28억7606만원이다.

황창규 전 KT 회장은 8329주, 약 1억9000만원 어치의 주식을 받는다. 황 전 회장의 받는 장기성과급 규모는 직전년도 대비 22% 수준으로 대폭 줄었다. 2018년도분 장기성과급은 총 26억원 규모로 이중 황 전 회장에게 8억5900만원이 지급됐다.

당시 사내이사 이동면 전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과 김인회 전 KT 경영기획부문장에겐 6372주, 총 1억4400만원 가량을 지급한다.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 박윤영 KT 기업사업부문장 사장 등 경영임원 110명에겐 11만1998주, 약 25억원이 돌아간다. 

이번 장기성과급은 오는 16일까지 임원진 113명에게 지급이 완료될 예정이다. 오는 16일까지 장외처분 방식으로 처분되며 NH투자증권이 중개한다.

KT의 올해 장기성과급 규모는 26억원에서 29억원 규모로 약 3억 가량 늘었다. 2018년 기준 KT의 영업이익은 1조2615억원이었으나, 지난해 1조1510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주가도 하락했다. 지난해 장기성과급이 지급된 8월 기준 KT주가는 주당 2만7900원이었으나 올해는 지급일 기준 2만2700원으로 5000원 이상 하락했다.

실적부진에도 장기성과급이 되려 상승하자 KT 내부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KT 직원 A씨는 “임원들만 해마다 성과급 잔치를 벌이고 있다“며 “KT가 지난해 전반적으로 실적이 좋지 않았는데도 성과급은 오히려 더 높게 나왔다“고 했다.

이석채 회장 당시 직원 대상 ‘성과배분(PS)’ 제도가 운영됐지만 황창규 회장을 거치며 직원 대상 성과급 제도가 사실상 폐지됐다.  

현재 KT 직원들은 기준급과 고가에 따라 차등 지급되는 역량급을 합친 기본급을 받는다. 부문별 경영 성과에 따라 상여금이 지급되지만 직원 대상으로 매출이나 이익에 따라 직접 배분하는 제도는 없다.

KT 관계자는 “임원에게 제공되는 장기성과급은 임원들이 책임 경영을 하도록 하기 위한 제도“라며 “예전에는 직원들 대상으로 시행된 적이 있었지만 직원 전체로 나누다보니 액수가 크지 않아 제도가 사라졌다“고 했다.

KT노조는 직원들에게도 장기성과급을 적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전년도 영업이익의 5%를 직원에게 배분하는 안을 골자로 오는 8월 회사와 교섭에 나설 계획이다. KT의 지난해 영업이익 1조1510억원의 5%는 약 576억원이다. 

KT노조 관계자는 “현재는 상여금만 지급하지 성과에 대한 급여는 받지 못하고 있다“며 “오는 8월 중하순경 회사와 교섭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끄러운 사람 2020-07-01 20:38:47
저런 사람들이 국민기업이랄 수 있는 회사에서 빼먹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환경이 문제다. 문재인이는 뭐 하냐!!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