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TOPX현역7, '미스터트롯’이후 최대 빅매치
'사랑의 콜센타'TOPX현역7, '미스터트롯’이후 최대 빅매치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0.07.02 21: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TOP7과 현역7이 ‘사랑의 콜센타’에서 만나 펼치게 될 지상 최대 빅매치에서 눈여겨볼 ‘관전 포인트’가 공개됐다.

2일(오늘) 밤 10시 방송될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14회에서는 트로트 상생과 부흥을 위해 한자리에 모인 TOP7과 트로트계 현역7이 색다른 ‘흥뽕의 세계’를 선사하는, 특집 ‘트로트 별들의 전쟁’이 펼쳐진다.

무엇보다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던 신유, 박구윤, 박서진 등 트로트계 대세들의 총출동에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특히 TOP7중에서 ‘미스터트롯’ 진선미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과 맞붙을 현역7 멤버는 과연 누가 될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더욱이 현재 트로트계 ‘탑 of 탑’에 올라선 임영웅과 ‘1세대 트로트 아이돌’로 각광을 받는 신유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신유가 등장하자 임영웅은 “전국노래자랑에서 신유 선배님 노래로 최우수상을 받고 얼굴을 알렸다”며 “트로트 가수를 준비하면서도 신유 형을 롤모델로 삼고 연습했다”라고 신유에 대한 아낌없는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한 임영웅은 존경하는 신유를 염두에 두고 ‘1대1 데스매치’ 선곡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털어놓는가 하면, 자신의 주특기인 ‘감성 장인’의 면모를 제대로 발산할만한 ‘회심의 카드’ 선곡을 빼들어 기대감을 무한 상승시켰다.

신유 역시 임영웅을 향해 “평소 정말 좋아하는 후배”라고 칭찬하면서도 임영웅을 자신의 대결 희망 상대로 지목, 칼을 갈고 무대를 준비했다. 신유가 선택한, 무조건적으로 올하트를 부르는 노래 곡명을 들은 MC 김성주는 “‘미스터트롯’ 결승전 급의 선곡”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TOP7마저도 감탄을 터트려냈다. 과연 임영웅과 신유, 두 사람은 본인들의 예상처럼 ‘1대1 데스매치’를 겨루게 될지, 또한 두 사람이 준비한 ‘파격 선곡’은 어떤 노래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TOP7과 현역7은 ‘1대1 데스매치’를 앞두고 만전을 기해 무대를 준비했다”며 “대한민국 트로트계를 사로잡고 있는 14명의 신흥 강자들이 불꽃 튀는 흥뽕을 선보일 빅매치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14회는 2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미영 2020-07-03 00:20:15
미스트롯:미스터트롯팀 대결도 보고싶네요

이명숙 수채화 2020-07-02 22:59:31
사랑의콜센타의 디스매치라지만
즐겁게 즐기시기 바랍니다
그치만 임영웅 만큼은 양보를 못합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