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노래' 최수종이 만난 노래하는 전직 승무원
'한국인의 노래' 최수종이 만난 노래하는 전직 승무원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7.03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KBS 1TV <한국인의 노래>에서 최수종이 제주도를 찾았다.

<한국인의 노래>는 MC 최수종이 사연 주인공의 일상 속으로 직접 찾아가 주인공만을 위해 특별 편곡된 노래를 배달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지난주 첫 방송에서는 송가인이 인정한 실력파 ‘국악계 아이돌’과 김호중도 감탄한 재야의 성악가 ‘주유소 파바로티’의 사연과 노래가 공개되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3일 방송되는 <한국인의 노래>에서는 배달할 노래의 주인공을 만나기 위해 제주도를 찾은 MC 최수종의 모습이 그려진다.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최수종의 재치 있는 예능감으로 감동과 웃음 모두 선사할 예정이다.

MC 최수종이 찾아간 첫 번째 사연의 주인공은 승무원을 그만두고 제주살이 2년 차에 접어든 제주 새댁이라는 소식이다. 가수를 꿈꾸며 성악과에 진학했던 주인공이 자신감을 잃고 음악의 꿈을 접게 된 사연을 털어놓는다. 이후 주인공은 승무원의 길을 선택했고, 노래가 떠오르지 않을 만큼 바쁜 일상을 보내며 무려 10년 동안 노래를 듣거나 부르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주인공은 승무원 시절 행복했던 적도 있지만 힘들었던 적이 더 많았다고 밝히며, 갑질을 당했던 일화를 공개해 최수종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 일화는 주인공에게 트라우마가 된 사건으로, 그때를 회상하면 아직도 눈물이 난다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 최수종을 안타까움에 젖게 했다는 후문이다.

사연의 주인공은 MC 최수종이 배달한 완성 노래를 듣고, 지난 10년을 떠올리듯 복잡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고 끝내 눈물을 보였다.

긴 세월 노래와 담을 쌓았던 주인공이 승무원을 그만두고 다시 노래의 꿈을 꾸게 된 계기와 그녀를 눈물짓게 한 노래는 어떤 곡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푸른 제주를 배경으로 위로와 감동의 노래를 선물할 ‘한국인의 노래’는 3일 저녁 7시 40분 KBS1에서 만나볼 수 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