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조미령X조한철, 일촉즉발의 순간
'한 번 다녀왔습니다' 조미령X조한철, 일촉즉발의 순간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7.04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조미령과 조한철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대립 상황을 펼친다.

오늘(4일) 방송될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에서는 긴박한 상황에 몰린 듯한 조미령(연홍 역)과 그녀를 위협하는 조한철의 모습이 그려진다. 극 중 조한철은 연홍에게 돈을 빌려준 건달로 출연, 전개에 팽팽한 긴장감과 흥미진진함을 더할 예정이다.

앞서 연홍(조미령 분)은 강초연(이정은 분)을 갑작스럽게 찾아와 술을 달라고 하는가 하면 당당하게 돈을 빌려줄 것을 요구한 것. 더욱이 돈을 빌린 후에는 “구했어. 내가 뭐랬어, 여기는 백프로라니까”라고 말하며 의도적인 접근을 예감케 했다.

연홍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는 그녀의 재등장을 알리며 긴장감을 돋웠다. 좋지 않은 꿈을 꿨다며 찝찝해 하는 강초연의 말이 현실이 되는 듯, 연홍이 커다란 캐리어를 들고 돌아온 것. 이로 인해 용주시장에는 위태로운 사건이 펼쳐질 것임을 암시하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위태로운 연홍의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아낸다. 그녀를 위협하고 있는 건달들과 겁에 질린 듯 벽에 붙어있는 연홍의 모습이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이에 두 사람이 대립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과연 연홍이 강초연을 찾아온 진짜 이유는 무엇일지, 연홍이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미령과 조한철의 숨 막히는 대립은 오늘(4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