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파업 코웨이, 이번엔 '넷마블' 앞으로
총파업 코웨이, 이번엔 '넷마블' 앞으로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0.07.03 16:13
  • 댓글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일 구로구 넷마블 본사 앞 집회 예고
코웨이 "CS닥터 노조 일방적 말바꾸기 깊은 유감"
22일 서울시 중구 웅진코웨이 본사 앞에서 열린 ‘원청직접고용 투쟁 및 웅진코웨이 밀실 매각 규탄대회’에서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동조합은 웅진코웨이 CS닥터들의 원청직접고용과 웅진코웨이 매각 과정의 투명성, 노동조합의 참여를 요구했다. 사진=김성화 기자
지난해 9월 서울시 중구 웅진코웨이 본사 앞에서 열린 ‘원청직접고용 투쟁 및 웅진코웨이 밀실 매각 규탄대회’에서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동조합은 웅진코웨이 CS닥터들은 넷마블의 코웨이 인수를 앞두고 원청직접고용을 요구했었다. 사진=김성화 기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총파업 투쟁 중인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동조합 코웨이지부(CS닥터)가 코웨이 소유주인 넷마블 본사 앞에서 무기한 집회를 이어간다.

3일 코웨이지부에 따르면 집회는 오는 6일부터 매일 오후 1~4시 사이 서울 구로구 넷마블 본사 앞에서 무기한으로 진행한다. 코웨이지부 조합원들은 코웨이19 상황을 감안해 방역조치를 병행해 매일 100여명으로 축소된 규모로 항의행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코웨이지부는 “필요에 따라 1500여 전 조합원 총 상경투쟁은 물론 집회 장소를 코웨이 본사 앞으로 옮기는 등의 방식이 병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웨이지부가 넷마블 본사를 상대로 집단 항의행동을 하는 것은 ‘원청 직고용’을 요구하며 두 달간 노숙농성을 벌인 지난해 12월 이후 7개월 만이다.

코웨이지부는 "앞서 회사를 상대로 1년째 쟁의를 이어온 노동조합은 지난달 9일 총파업출정식과 함께 무박 2일간 교섭투쟁을 병행한 끝에 잠정합의안 작성을 위한 큰 틀의 합의를 쟁취한 바 있다"면서 "하지만 코웨이는 조합원들이 현업에 복귀하자마자 합의안을 비틀어 교섭을 파탄내버렸다"고 주장했다.

노사는 CS닥터 직고용과 관련해 기본급 적용은 물론 '전환시 근속인정기간 100% 인정', '호봉제 최초 유입 및 복리후생 적용 시 종전 근속년수 100% 인정을 핵심 조건으로 하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코웨이지부는 코웨이가 ‘연차’에 대해서 만큼은 근속연수를 인정하지 않고 일괄적으로 ‘1년차’를 적용하겠다고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코웨이지부는 지난달 26일부터 총파업에 재돌입한 상태다.

코웨이지부 관계자는 “노동자의 노력으로 쌓아온 회사의 신뢰가 경영진의 무능으로 무너지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며 “코웨이는 노동자와 고객을 기만하기 위한 꼼수 마련에 골몰할 시간에 업계의 모범으로 거듭날 길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주장에 대해 코웨이는 "노사 상생을 목적으로 코웨이는 렌털업계 유일 CS닥터 노조원 1542명 원청 직고용 결정했으며 기본급 인상과 호봉제 도입 등 노조 측이 요구했던 대부분 사항을 받아들여 합의를 이끌어 왔다"며 "정규직 전환부터 자회사 고용, 원청 직고용에 더해 호봉제와 기본급, 연월차까지 계속된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여 왔다"고 전해왔다.

이어 코웨이는 "그럼에도 CS닥터 노조가 일방적인 말바꾸기를 통해 상생을 외면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노조 파업에 따른 고객 불편함을 최소화 하기 위해 전사가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분희 2020-07-29 11:50:30
이더운날 이사해도 못가져가서 물사먹게 만드나 회사 파업해도 소비자 피해는 막아야 되는거아니가 ㅆㅂ인간들아

이분희 2020-07-29 11:48:27
작은회사도 아니고 브랜드값으로 딴회사보다 돈은 몇배 더받으면서 파업해도 이전설치는 해줘야되는거 아니가 이따이로 장사 해처먹나

이분희 2020-07-29 11:46:19
이사해도 옮겨주지도않고 고객센터로만 접수받는다하고 전화안받나 개새끼들아 장사 똑바로 해라

엔딩81 2020-07-25 22:33:21
코웨이는 연차인정 하라
소비자에게 더이상 피해주지마라

화가남 2020-07-13 23:46:37
정수기는 있는데 물한모금 못먹고 생돈주고 물사먹고~ 이더운여름날 얼음사서 물사서 학교가는 아이들에게 물싸보내고~~as신청한지언제인데 깜깜무소식~ㅠ
이런상황에 렌탈비는 어김없이 빼가고~~
돈은빼가고 고객들의 불편함은 개무시하는 이런회사를
어찌믿고 이용하라는건지
왜 아직도 티비틀면 선전은하고있는지~~
어이가없네~~민원넣고 피해보상받고싶은데 어찌해야하나요
아시는분좀 알려주세요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