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박현빈, 독박 육아 도전 '아빠 한번 믿어봐~'
‘슈돌’ 박현빈, 독박 육아 도전 '아빠 한번 믿어봐~'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7.05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트롯 대디 박현빈이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2년 만에 돌아온다.

오늘(5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37회는 '네가 있어 오늘도 샤방샤방'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2년 전 8개월 아들 하준이 아빠로 첫 등장했던 박현빈은 두 남매의 아빠가 되어 돌아온다.

지난 2018년 아들 하준이와 함께 등장했던 박현빈은 초보 아빠의 우여곡절을 보여주며 공감과 웃음을 선물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11월 둘째 딸 하연이를 득녀한 박현빈이 다시 한 번 ‘슈돌’을 찾는다. 36개월 하준이와 6개월 하연이를 처음으로 혼자 돌보게 된 박현빈의 하루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박하남매 하준-하연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몰라보게 성장한 하준이와 처음 만나 더욱 반가운 하연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마치 자석처럼 가족들의 손을 부른다는 찹쌀떡 같은 하연이의 볼살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만으로 넘쳐흐르는 박하 남매의 매력이 이들 가족의 하루를 궁금하게 만든다.

이날 박현빈은 2년 전과는 달리 자신만만한 모습으로 슈퍼맨 도전을 시작했다고 한다. 8개월 하준이가 36개월이 되기까지 다년간의 육아 경험을 쌓아오며 베테랑 아빠가 되었던 것. 실제로 하준이는 2년 전 엄마 껌딱지였던 모습과 달리 아빠 뒤만 졸졸 따라다니며 아빠의 모든 것을 따라 했다는 전언이다. 

그러나 매 순간 아빠의 손길이 필요한 아가 하연이와 하준이를 동시에 돌보는 것은 베테랑 아빠인 박현빈에도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이에 더해 지쳐가던 박현빈의 집에 계속해서 새로운 사람들이 찾아오며 박현빈은 한 시도 쉴 수 없게 만들었다고 한다. 과연 박현빈의 집을 찾아오는 사람들의 정체는 무엇일까. 이들과 함께하는 시끌벅적한 저녁은 어떤 재미를 선사할까.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슈돌’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새로운 스페셜 가족 박하남매의 하루를 엿볼 수 있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37회는 오늘(5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