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5회 발명의 날, 올해의 영웅 80인을 만나다!
제55회 발명의 날, 올해의 영웅 80인을 만나다!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0.07.0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발명진흥회
사진=한국발명진흥회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한국발명진흥회가 제55회 발명의 날을 기념해 관련 정보를 담은 인포그래픽을 6일 공개했다.

6일 한국발명진흥회에 따르면 제55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는 산업훈장, 산업포장, 대통령표창 등 총 79점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수상자 전체 연령 평균은 46.9세며 2020년 최고령 수상자는 71세의 안영호 한국에어로테크 대표이사다. 반대로 2020년 최연소 수상자는 16세의 한승진 도농고등학교 학생이다. 최고령부터 최연소까지 55년 차이다.

수상자 중 단체를 제외한 개인은 67인이다. 67인의 학력 분포는 박사가 32.84%(22인), 석사가 29.85%(20인), 학사가 20.89%(14인), 고졸이 10.45%(7인), 중졸이 4.48%(3인), 기타가 1.49%(1인)다. 중졸은 한승진 학생 등 고등학교 재학생을 포함해서 말한다. 기타로 구분된 1인은 동경제과학교에서 제과제빵 전문과정을 이수한 안종섭 로쏘 이사다. 로쏘는 빵집 성심당을 운영하는 회사로 안종섭 이사는 ‘생크림 롤 케이크’ 등 7건의 특허 제품 개발 과 특허 등록을 인정받아 수상했다. 67인의 전공 분포는 이공계가 61.19%(41인), 인문계가 22.39%(15인), 기타가 16.42%(11인)이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수상자 79인이 획득한 특허권, 실용신안권, 디자인권, 상표권 등 지식재산권 등록 건수 합계는 7만2770건이다. 이 중 국내가 2만6219건(36.03%)이고 해외가 4만6551건(63.97%)이다. 79인 수상자는 국내는 물론 해외 지식재산권을 획득하는데 적극적인 편이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수상자 79인 외에도 한 해 동안 신기술 연구개발과 창의적 혁신으로 귀감이 된 발명가를 ‘올해의 발명왕’으로 선정했다.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올해의 발명왕은 총 10인이 선정됐다. 10년간 선정된 10인은 기업 소속이 7인, 대학 소속이 2인, 기관 소속이 1인이다.

2020년 올해의 발명왕은 김인주 LG디스플레이 팀장이 선정됐다. 김인주 팀장은 세계 최초 롤러블(Rollable)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의 핵심 원천기술과 제품 개발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롤러블 OLED TV는 매년 라스베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가전제품 박람회인 CES에서 2019년 혁신상을 받았고 2020에는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고준호 한국발명진흥회 상근부회장은 “2020년 개인 수상자 67인 중에는 아직 졸업도 하지 않은 고등학교 재학생이 3명이나 있고 전공분야도 이공계뿐만 아니라 미술교육, 사회복지학 등 다양하게 나타났다”며 “연령, 학력, 전공에 상관없이 많은 사람이 발명에 도전할 수 있도록 발명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