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페이, 국내 출시 초읽기… '코스트코' 방식 유력
애플페이, 국내 출시 초읽기… '코스트코' 방식 유력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0.07.06 17:25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국내용 '애플페이' 메뉴 생겨, 실제 카드 등록은 안돼
수수료, 단말기 교체 비용 관건
"애플 적극적 협의 나서면 카드사 연합 구축해 협의"
현대카드 파트너사 물망, "루머로 전혀 논의된 사항 없다"
지난 3일 국내 아이폰용 '애플페이' 시스템이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됐다. 카드사는 애플과의 협력을 할 의사를 내비쳤다. 사진=애플
지난 3일 국내 아이폰용 '애플페이' 시스템이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됐다. 카드사는 애플과의 협력을 할 의사를 내비쳤다. 사진=애플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애플의 지급결제 서비스 '애플페이'가 국내 도입 초읽기에 들어갔다. 

지난 3일 애플은 제품 업데이트를 통해 국내 ‘iOS13‘, ‘iOS14베타‘ 버전 운영체제에 ‘애플페이(Apple Pay)‘ 기능을 신설했다. 아이폰 내 설정에서 카드 관리 앱 ‘월렛’ 설정이 ‘월렛 및 애플페이’로 변경되고 신용카드를 등록할 수 있는 신규 메뉴가 추가됐다. 아이폰뿐 아니라 아이패드와 애플워치에도 애플페이 기능이 추가됐다. 국내서 애플페이를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이 갖춰진 셈이다. 지난해 4분기 기준 국내 단말기 시장에서 아이폰 이용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8% 가량이다.

애플페이는 삼성페이와 유사한 앱 결제 시스템이다. 애플페이에 카드를 등록하면 NFC(근거리 무선통신)를 이용해 오프라인 매장에서 실물카드처럼 상품을 결제할 수 있다. 지난 2014년 미국에서 출시된 이후 일본, 영국, 중국, 호주 등 60여개국에 서비스 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주니퍼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사용자 중 애플페이 이용자가 50%를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애플 아이폰에 신설된 '애플페이' 설정 메뉴. 사진=애플
최근 애플 아이폰에 신설된 '애플페이' 설정 메뉴. 사진=애플

애플페이를 통한 실제 결제가 이뤄지려면 카드사와의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 2015년부터 애플과 국내 카드사와의 협의가 이어졌지만 높은 수수료 등의 이유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애플이 카드사에 요구한 수수료는 1%로 국내 카드사의 일반적인 결제 수수료 2%의 절반에 해당한다. 애플은 애플페이가 무카드거래(CNP) 시스템이기에 결제 건에 대한 수수료를 국내 카드사로부터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플라스틱 카드가 아닌 아이폰을 통해 결제가 되니, 자신의 몫을 높여달라는 주장이다.

단말기 교체비용도 넘어야 할 과제다. 국내 모바일 결제의 경우 마그네틱 보안 전송 방식(MST)과 바코드, QR코드 방식으로 주로 사용돼 별도의 단말기가 필요하지 않다. 반면 애플페이는 NFC(근거리 무선 통신) 방식을 이용해 전용 단말기가 필요하다. 단말기 가격은 개당 15~20만원 선이다.

국내 카드사들은 애플페이가 국내 도입되려면 애플의 전향적인 태도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결제가 도입된다고 하더라도 대중이 현재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은 제한돼 당장 사용할 수 있는 부분은 없다“며 “실질적으로 서비스 구현에 대해 논의중인 부분은 없지만 애플에서 적극적으로 협의에 나선다면 카드사가 연합을 구축해 언제든지 협의할 의사는 있다“고 했다.

카드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5년간 국내 한 카드사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카드사와만 파트너십을 맺은 '코스트코' 방식이다. 도입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건 현대카드다. 매출과 실적, 최근 카드 서비스 리뉴얼을 진행한 점을 관계자들은 근거로 들었다. 

현대카드 측은 애플페이 도입 가능성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애플페이와 현대카드 사이 논의됐다는 소식은 루머로 전혀 논의된 사항이 없다”며 “애플페이 관련해 현대카드에서 드릴 입장은 없다”고 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7-08 08:30:16
구글페이가 어떻게 한국시장을 포기했는지 알면
애플페이가 들어올수있을거라 기대1도안하게됨.
국내카드사가 전부 한꺼번에 상장폐기에 몰리면
들어올수 있을지도...?

호호 2020-07-07 11:23:29
호구들이많아서 애플이 한국에는 절대 애플페이안해줌 이게팩트ㅎ 왜냐 안되도 알아서 사주거덩ㅎ 페이보다 통일이빠르다본다

ㅡㅡ 2020-07-07 11:21:11
기래기야 낚시질작작해라 얼마나 폰으로 페이기능쓰고싶면 되도않는걸로 낚시질ㅋㅋㅋ 짠허다진짜 통화녹음도안돼 페이기능도안돼 기능도없는는저딴폰어케쓰지 ㅋㅋ 저두기능되면 아이폰써줄수있음ㅋ

제발 2020-07-06 23:24:30
적어도 기사 올릴려면 타당성 부터 검증 좀 해 주시길...
말도 안되는 내용인데 기사라고 올라오네요

ㅇㅇ 2020-07-06 22:36:40
말도 안되는 1% 수수료 ㅋㅋㅋㅋㅋ 제대로 좀 알아보고 기사 씁시다 이진휘 기자님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